전대숲 > 대나무숲
   작성/삭제 규칙 숙지
   페북 업로드되는 게시판 / 댓글작성시 최상단 갱신됨

자유게시판
대나무숲
19 
미팅/소개팅
학교팅
펜팔숲 
전대숲 홈 - 오늘의 베스트글 & 미팅소개 
직장인
2019.05.15 13:32

저 그 타노스..*

https://jdsinside.co.kr/314773 조회 수 64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No Attached Image

저 그 타노스분이라고 불러주시는 그 사람인데요..
진짜 없어요? 그 글 쓴사람이요..ㅎㅎ
아니 진짜 근데 다들 공감해주시는거같아서 감사하고 빡치네요
휴 세상이 어떻게 되려구..
글이 페북에 올라갈 줄은 몰랐는데 이왕 이렇게 된거 모든 샹놈새기들이 봐줬으면 좋겠네요ㅎㅎ
샹년놈들 진짜 짜증나지 않아요?
지들이 뭐라고 사람을 그렇게 개무시를 할까용
나도 우리집 귀한 자식인뎅ㅠㅜ
트라우마 생겨서 남자고 뭐고 믿을게 한개도 없네요 아휴
암튼 좋은 사람 만났으면 좋겠다는 댓글도 너무 감사해요ㅠㅠ
쓰레기탐지기인가? 그거 같이 하자는 분도 봤는데 저 혼자 할테니까 당신은 좋은 사랑하세요,,
전 이번생은 그른거같구
다음생에 타노스나 샹년으로 태어나는게 빠를거같네욤ㅎㅎ
자 그럼 다같이 다시 한번 외쳐볼까요~
샹년 만세~!!
#190516_20
?
test

Categor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공지) 학교추가 및 기타 문의 1 운영자 99631 0 2018.09.26
공지 (필독) 글 작성/ 삭제방법 6 운영자 101788 0 2018.09.01
331 직장인 지금 연락하는 사람 쓰레기인가요 * 친구랑 술먹는 중에 번호를 물어봐서 번호교환을 하며 연락하게 됐어요. 일종의 헌팅갔은 거였죠.. 헌팅포차나 그런데서 만난건 아니에요. 저는 학생이고 오빠는 ... 3 익명_578 263 0 2019.06.13
330 직장인 좋은 사람이 되어볼게 * 잠이 오지 않는 밤에 끄적여 봐 혹시라도 페북에 올라가 너가 볼 수 있길 바라면서 넌 이런 글 잘 안 보겠지만 운명처럼 볼 수도 있으니까 잘 지내고 있는 진 모... 1 익명_541 190 1 2019.06.12
329 직장인 친구 아버지가 억울하게 돌아가셨습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nCdM2e 증거제출까지 했지만 사건종류가 되었습니다. 20만이 넘어가야 재수사를 할 수 있어요 여러분들 도와주세요 익명_3e0 199 0 2019.06.12
328 직장인 왕따 만들어놓고 이제와서 사과하려고 합니다* 대구 ㅇ전문대 전자정보통신학과에 18학번인 휴학러입니다. 휴학을 한 이유는 다름이 아니라 대학 1학기 초반기때부터 왕따를 당했기 때문입니다. 친하게 지냈는... 1 익명_f97 112 0 2019.06.10
327 직장인 첫경험의 나이 2* 첫경험의 나이 라는 글을 올리고 많은 페북 댓글 대숲 댓글들을 하나하나 보았습니다. 대숲에 많은 고민을 털어놓아도 이렇게 많은 댓글은 처음받아보네요ㅎㅎ 저... 1 익명_042 299 0 2019.06.09
326 직장인 첫경험의 나이 * 첫경험. 여러분들의 첫경험은 몇살인가요? 보통 고등학생부터 시작해서 20대 초반이면 다들 첫경험을 한다는데. 저는 24살인 지금도 아직 못해봤어요. 정말 어떻... 6 익명_566 942 0 2019.06.08
325 직장인 가난은 벗어날 수 없다. * 25살. 취직하고 한부모가족, 기초생활수급자라는 이름 뗀지 5개월이 되었다. 평범해지기가 지독하게 어렵다. 직장을 죽도록 갖고싶었다. 아니 정확하게는 200만원... 1 243 0 2019.06.07
324 직장인 게임으로 가족의 따뜻함을 배웠다.* 나는 가족에게 사랑받지 못했다. 항상 엄하고 때리던 아빠, 아침 일찍나가 밤늦게 들어오는 바쁜 엄마, 매일 짜증내는 오빠, 나는 그런 집에서 컸다. 중1 왕따를 ... 1 익명_bd0 157 0 2019.06.07
323 직장인 내 방식대로 겁을 주고 싶었다. * 그는 유부남이었다. 1년의 연애동안 나는 그가 유부남인지 몰랐다. 일주일에 세 번, 날 만나서 놀고 밤에도 같이 있었다. 내가 결혼 얘기를 꺼낼 때 마다 그는 얼... 1 익명_725 184 0 2019.06.05
322 직장인 여러분들에게 묻고싶어요* 남자친구에게 고백받고 남자친구랑 사귀다가 점점 더 좋아지겠지 하는 생각에 4달가량을 만났는데 그정도로 발전하지 못했어요 남자친구는 저한테 잘해주었었구요... 2 익명_3f4 238 0 2019.06.0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