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숲 > 대나무숲
   작성/삭제 규칙 숙지
   페북 업로드되는 게시판 / 댓글작성시 최상단 갱신됨

자유게시판
대나무숲
19 
미팅/소개팅
학교팅
펜팔숲 
전대숲 홈 - 오늘의 베스트글 & 미팅소개 
https://jdsinside.co.kr/314209 조회 수 774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No Attached Image

2018년 9월 19일

그녀를 처음 만난 날이에요. 그녀를 처음 만난곳은 대외활동 사전회의였어요. 그녀는 회의가 시작한 후에 도착하느라 그녀에게 말 한마디 제대로 못 건넸네요. 근데 첫인상이 되게 인상 깊었어요. 되게 예쁘더라고요. 말이 많을 것처럼 생겼는데 제가 생각했던 것 보다 말이 없어서 놀랐어요. 보니까 소심하고 낯 많이 가리는 성격인 것 같아요. 전공은 저랑 같은 전공이었어요. 아, 대학을 서로 달라요. 그리고 저보다 누나더라고요.


2018년 10월 6일

그녀와 처음 대화한 날이에요. 제가 길을 헤메고 있던 찰나에 그녀가 저에게 먼저 처음으로 말을 건넸어요. “저기... 지금 가야해요.....” 길을 헤메고 있는 제 모습이 웃겼는지 살짝 웃으면서 말을 건네더라고요. 저는 “아... 네.....” 라는 말을 하며 그녀와의 첫 대화를 마쳤어요. 지금 생각해보니까 그녀가 저한테 웃으면서 말을 건넨 것을 본 저도 속으로는 약간 웃겼던 것 같아요.


2018년 10월 12일

그녀와 처음으로 얘기를 한 날이에요. 알고 보니까 그녀와 제가 집이 같은 동네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먼저 집에 같이 가자고 했어요. 집에 가면서 그녀와 얘기를 해보니까 생각보다 말 수가 많고 말을 잘해서 놀랐어요. 그리고 좋아하는 것과 관심사도 비슷해가지구 얘기하면서 재밌었던 것 같아요. 아니, 기분이 좋았던 것 같아요.


2018년 10월 31일

그녀에게 처음으로 영화를 같이 보자고 한 날이에요. ‘해리포터’ 가 재개봉해서 보고 싶은 마음에 같이 보러 갈 사람을 찾고 있던 찰나 카톡으로 그녀에게 같이 보러 가자고 했어요. 혹시라도 부담스러워하면 어쩌지하고 걱정하고 있었는데 생각보다 그녀가 흔쾌히 승낙하더라고요. 고마웠어요. 한편으로는 기분 좋았어요. 그렇게 예쁜 사람과 같이 영화 볼 생각 하니까 말이에요. 그런데 다시 생각해보니까 저는 ‘해리포터’ 를 같이 보러 갈 사람을 찾고 있던게 아니라 영화를 좋아하는 그녀와 같이 영화 보고 싶은 마음에 ‘해리포터’ 라는 카드를 아껴두고 있다가 그녀에게 써 버린 것 같아요.


2018년 11월 2일

그녀와 처음으로 영화를 같이 본 날이에요. 그녀와 버스타고 같이 극장을 가는데 마음이 되게 신기하더라고요. 기분 좋으면서 되게 오랜만에 느낀 감정이었어요. 영화를 보는데 그녀가 자고 있었어요. 아침에 일찍부터 일어나느라 피곤했던 것 같아요. 한편으로는 그녀에게 미안했어요. 피곤한데 괜히 영화 보러 가자고 한게 아닌가 싶더라고요. 자고 있는 그녀를 깨울까 말까 고민했는데 결국 못 깨웠어요. 잘 자고 있는 사람을 깨우기 미안해서 못 깨웠어요. 사실 안 깨운것도 있어요. 아니, 깨우고 싶지 않았던 마음이 더 컸어요. 자고 있는 그녀의 모습이 너무 예쁘더라고요. 영화 후반부에는 스크린 보다 자고 있는 그녀의 모습을 더 많이 본 것 같아요.


#190519_19

?
test

Categor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공지) 학교추가 및 기타 문의 1 운영자 99629 0 2018.09.26
공지 (필독) 글 작성/ 삭제방법 6 운영자 101788 0 2018.09.01
321 직장인 아, 결국 남자는 다 똑같구나. * 세상 다 줄 것 처럼 잘해주고, 결혼하자는 둥 온갖 애정표현은 다 해놓고, 나 밖에 없다고 해놓고. 용건이 끝나면 무책임하게 돌아가고, 처음과 달라지는 말투랑 ... 1 익명_46d 282 0 2019.06.04
320 직장인 이제서야 네 손을 놓는다* 하루가 따분하던 너에게 난 꽤 흥미로운 장난감이였겠지. 너에게 넘어오지 않을 여자는 없다고 생각하던 넌 내 불신이 불안함이 곧 도발이였던거야. 너에게 마음... 1 익명_ee6 215 0 2019.06.04
319 직장인 모질고 차디찬 너* "변함이 없구나" 너의 입에서 나온 말이 내 가슴을 찔렀다.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는 내게 넌 "나야?" 라고 말했다. 그래, 맞아. 내가 사랑한다는 사람 너야. 아닌... 3 익명_3f0 231 0 2019.06.02
318 직장인 넌 나없는 하루가 행복하니. * 나는 너와 이별한 후 한동안 일상 생활이 어려웠어.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자꾸만 눈물이 나서 그렇게 며칠은 울기만 했던것 같아. 시간이 흘러서인지, 너무 ... 2 익명_924 262 0 2019.05.31
317 직장인 회식때 차장놈들이 억지로 유흥업소끌고가는거신고되나요* 회식도 가기싫은거 억지로참고가는데 유흥업소까지끌고가네요ㅋ 더러워서진짜 미치겠습니다 이런건신고안되나요.. #190531_20 1 익명_878 433 0 2019.05.30
316 직장인 사가정 k한의원 피해자* 사가정역 k한의원 제보해요 5월초에 아버지께서 허리를 삐끗하셔서 정형외과에 가셨는데 약처방만 계속 해주시고 차도는 보이지 않아 한의원으로 병원을 옮기셨어... 2 익명_f24 451 0 2019.05.30
315 직장인 저만 이해 안되는 건가요? 알바하면서 만난 친구가 태어나서 '한1남' 이라는 단어를 들어본 적이 없대요. 해외 살다 온 것도 아니고 평생을 한국에서 살았고 여중 여고 나왔다는데 가능한가... 1 익명_e2e 304 0 2019.05.30
314 직장인 쓰레기에는 성별이 없고 나는 모자라다* 나쁜년 나쁜놈 쓰레기에는 성별이 없다 쓰레기는 여자 남자로 구분하는게 아니라 착한사람 나쁜사람으로 구분하는 것 같다. 나는 남자다. 멍청할만큼 연애에 대해... 3 익명_943 411 0 2019.05.28
313 직장인 사람은 바뀌지않는 걸까요?? * 안녕하세요. 27살에 평범한 남자입니다. 제게는 4살 어린 여자친구가 있습니다.  만난지는 1년 반을 바라보고 있구요 이 친구를 만나고 좋아하게 된건 외모를 떠... 1 익명_9fa 446 0 2019.05.28
312 직장인 난 오빠를 스토킹했어. * 장거리연애의 특성상 우린 위치만 알고 서로가 어디서 일하는지는 몰랐지. 오빠는 일이 바빠서 연락이 가끔 끊기니까, 나는 그때마다 불안했어. 오빠 주변엔 여자... 1 익명_beb 454 0 2019.05.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