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숲 > 대나무숲
   작성/삭제 규칙 숙지
   페북 업로드되는 게시판 / 댓글작성시 최상단 갱신됨

자유게시판
대나무숲
19 
미팅/소개팅
학교팅
펜팔숲 
전대숲 홈 - 오늘의 베스트글 & 미팅소개 
https://jdsinside.co.kr/278831 조회 수 75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저는 경기도 안성시 **청소년수련원에서 근무를 했던 사람입니다.
새벽 7시부터 밤 11시까지 서있거나 뛰어다니며 일만했습니다.
조금의 거짓말도 없이 식사, 화장실 제외하고 앉아있을수가 없습니다.
밥먹는 시간도 10분을 체 넘기지 못하고 무전이 옵니다.
“선생님들 밥만 먹는 시간 아닙니다. 아이들 보세요” 앉아있겠습니까

근무시간에 점심을 먹고 아이들이 없는곳에가서 담배를 핀 직원에게
팀장님은 화를 내셨고 그 직원은 이번달까지만 마무리를 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러자 교육부의 팀장이라는 분께서는 멱살을 잡고
쌍욕을 하며 맞짱뜨자는 발언을 하셨습니다.
아이들을 교육시키는 명색의 교육자라는 분이 20대의 직원들 앞에서 ’맞짱뜰래‘ 라는
저급한 단어를 사용하면서 우쭐하시는 모습이 그저 무지해보였습니다.

저희들의 일과는 아침 7시부터 아이들을 깨우고 밤 10시에 취침지도를 시킵니다.
마무리를 하면 11시정도에야 퇴근을 했습니다. 하루에 아이들의 프로그램에 맞게 움직이고 길 중간중간 서서 아이들을 봐야합니다. 하루에 서있고 뛰어다니는 시간이 전부입니다. 그것까진 어쩔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청소년 지도사로써 수련원 안에 아스팔트에 페인트칠을 하고, 경광봉을 들고
주차요원도 합니다. 또 나무집짓기를 하는 사람들이 없어서 저희가 그 무거운 벽과 문짝을 2인1조로 들고 나릅니다. 수련원에 있는 나무들을 톱으로 잘라서 트럭에 싣다가 못에 찢어져 피가 나기도 하고 못을 밟아 피가 나기도 했었습니다. 팀장님께서는 그럴때마다 “일 못하는 사람이나 다친다 에휴”라는 말만 반복하셨습니다. 또 일반 캠프팀까지 교육부에서 맡기 때문에 모든 캠프 기자재+식재료 ( 텐트, 의자, 부르스타, 부탄가스, 불판, 책상, 의자, 식기 몇백개 등등) 전부다 들고 세팅하기 바쁩니다. 뭐 하나라도 식당에서 챙겨오지않으면 일을 두 번했다는 이유로 10분동안 서서 혼이 난 후 식당에 달려가서 들고와야 합니다.

또 여름에는 수영장을 개장합니다. 수영장에 관리요원은 정해져있지 않고 매일매일 돌아가면서 하는데 딱 한분 계시긴 하지만, 정작 수영장에 안전요원으로 서있는 직원들중에는 라이프가드 자격증을 소지한 사람이 없습니다. 아이들이 물속에서 위험한 1초의 긴박한 상황을 바라보며 낭비하게 되는 원인이겠지요.

제가 생각하기엔 기숙사를 쓰며 재워주고 입혀주고 먹여주는 이유는
노예처럼 부려먹기 위함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청소년들을 사랑하는 사람이면 된다는 말에 지원을 했었습니다.
수련원에서 일하는 청소년지도사들이 전문교육을 따로받고
자격증 소지자로 알고 학생들의 교육을 위탁합니다.
교학부에 한번 가서 확인해보세요.
청소년지도사 자격증을 가지고 근무하는 사람이 몇이나 되는지.
대부분 가지고 있지 않으며 사람이 필요하면 아무 아르바이트를 씁니다.
학교선생님들 학생들은 이사실을 알지 못합니다.
?
test

Categor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최근 수정일
공지 공지) 학교추가 및 기타 문의 1 운영자 97768 0 2018.10.05
공지 (필독) 글 작성/ 삭제방법 5 운영자 99532 0 2019.04.17
164 직장인 안녕* 전 여자친구는 군복무를 3개월가량 남겨두고 만났습니다 웃는게 정말 이뻤습니다 그렇지만 제 신분때문에 그녀에게 남겨둔 한걸음을 다가가지 못했습니다 그때 그... 익명_5f384b 664 0 2019.03.30
163 직장인 미안했어* 안녕 요즘 힘들다면서 걱정많다면서 그 걱정이 너의 연애에 관련이였다면 정말 미안하네 내가 좋아한다고 티내고 다녀서 괜히 썸도 몰래몰래 타고, 괜찮아 오늘 ... 익명_7611ec 722 0 2019.03.27
162 직장인 헤어져야돼는건가요 삭제요청 익명_2ed060 772 0 2019.03.27
161 직장인 후회* 니가 너무 보고싶다. 분명 그때는 너무 지치고 힘들었는데. 그래서 널 차갑게 뿌리치고 떠났는데. 왜 이제서야 후회가 될까. 많이 다투던 우리였지만 그래도 항상... 익명_16aacc 783 0 2019.03.26
160 직장인 후폭풍이 이런거구나* 미안해 자기야.. 이제 자기라고 하면 안되겠지.. 내가 헤어짐을 말하고 후련한 마음으로 지낼 동안 니가 이렇게 힘들었었구나.. 너무 여린 너를 힘들게 만들어서 ... 익명_c5573d 778 0 2019.03.26
159 직장인 오빠 보고 싶어 오빠가 이걸 볼 수 있을지 모르겠어 오빠가 이게 내 이야기인가 생각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어 세상에는 생각보다 같은 일을 겪고 있는 사람들이 많더라 그래도 오... 익명_fdfe54 787 0 2019.03.25
158 직장인 그래, 안녕 난 쓰레기였어* 그래 맞아. "너 쓰레기구나" 너의 이 말에 난 부정할수가 없어. 근데 너가 알고 있는 내 모습은 극히 일부일거야. 흔히, 썸 타는 사이 우린 매일같이 퇴근 후 전... 1 익명_1c7443 722 0 2019.03.25
157 직장인 잘 지내?* 잘 지내? 네 생각은 계속 머리속을 떠나지 않는데 연락은 절대 못하겠어서 여기에 끄적인다. 우리 헤어진지 벌써 반년도 넘었네. 난 그동안 네 생각 단 한번도 안... 율랑 556 0 2019.03.25
156 직장인 방금 저랑 상황이 비슷한 글이 올라왓길래 올려봐요..* 1년도 안된 커플입니다. 지금까지 다툼이 여러번있었어요. n년지기친구가 알고보니 구여친이라던가, sns에서 다른 여사친과 섹드립을 친다거나, 커플앱을 소개팅... 익명_d4ea49 741 0 2019.03.25
155 직장인 안녕 오랜만이야* 우린 2년남짓을 만났다.  정말 많이 사랑하기도했고 그만큼 많이 다투기도했어 20살의 나는 한없이 열정넘치는사람이여서인지 무엇을하던 활기찬 아이였고 넌 부... 익명_42be7b 717 0 2019.03.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7 Next
/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