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숲 > 전대숲 포털

자유게시판
대나무숲
19 
미팅/소개팅
학교팅
펜팔숲 
전대숲 홈 - 오늘의 베스트글 & 미팅소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코로나19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자 대학들이 온라인 강의 연장에 나섰지만 ‘수업의 질 저하'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한 주간 대학들이 온라인 강의를 진행했지만 학생들은 접속 불가, 콘텐츠 부실, 실험·실습 부재로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이다. 학생들은 연장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이 같은 수업 콘텐츠 수준이라면 등록금 일부를 환불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2일 대학가에 따르면 연세대, 서강대, 이화여대 등 서울 다수의 대학들이 온라인 강의 2주 연장을 확정했다. 고려대와 동국대는 1주 연장을 결정했다.

대학들이 온라인 강의를 연장한 배경은 초·중·고 개학 연기와 집단감염의 우려 때문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초·중·고 개학 연기가 결정됨에 따라 대학도 오프라인 수업 시기를 늦춘 것이다. 또 지난주 중앙대에선 확진자가 학교를 방문해 긴급 방역을 하는 등 집단감염의 우려에서 자유롭지 못한 점도 반영됐다.

대학들은 온라인 강의 연장을 서두르고 있지만 학생들의 반응은 냉담하다. 짧은 준비기간으론 지난주 겪었던 시행착오를 개선하기 힘들다는 지적이다.

실제 온라인 강의를 연장한 대학들 중 실습·실기 위주 학과에 대한 대책을 내놓은 곳은 중앙대가 유일했다. 중앙대는 실습·실기 위주 학과들을 위해 종강일을 6월 27일에서 7월 10일로 2주 늦췄다. 오프라인 수업 이후 주말을 이용한 보강을 한다는 곳도 있었지만 다수의 대학들은 추이를 지켜보며 교수의 재량에 맡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수업의 질' 문제도 여전하다. 한 주간 온라인 강의를 들은 한 학생은 "사이버 대학 등록금은 200만원이라던데 우리는 그보다 질은 떨어지면서 돈은 2배"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또 지난해 동영상 강의를 그대로 사용하거나 과제물로 수업을 대체하는 경우도 빈번하다는 게 학생들의 주장이다.

이에 '등록금 환불'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더 커지고 있다. 반값등록금국민운동본부,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 예술대학생네트워크와 청년참여연대는 지난 19일 서울 국회의사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의 질이 악화하고 있는 만큼 각 대학이 등록금을 일부 반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교육의 질 저하 △현장 실습수업 파행 △시스템 오류 등을 근거로 "등록금 일부 반환 외에도 사립대를 포함한 전국 모든 대학 반값등록금 추진하라"고 국회에 요구했다.

이에 대해 서울 소재 한 사립대 관계자는 "학교 내에서 등록금 환불에 대한 논의는 아직 없었다"며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선택인 만큼 이해와 협조를 구한다"고 말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4&aid=0004394180
test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97 기사 '연습실 대여비만 1천만원'…코로나 장기화에 학생들 "등록금 반환하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대학들의 온라인 강의 기간이 길어지면서 학생들의 불만이 폭발하고 있다... file 청류_기자단 2020.03.26 2909
4396 기사 구글 활용해 원격 강의 시스템 구축한 서경대, 학생들 ′호평′ 1064개의 온라인 강의에 5300여명의 학생들이 온라인 강의를 듣는 서경대는 강사가 미리 촬영한 동영상을 구글 시스템에 업로드하고, 학생들은 포털에 접속해 수... file 전보벌레_기자단 2020.03.26 1959
4395 기사 초중고도 대학처럼 '온라인'으로?...교육부, 온라인 개학 검토 코로나 19 확산 우려가 지속되면서 초, 중, 고교도 대학처럼 개학후 온라인으로 수업을 진행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코로나 19가 확산될 경우 등교하기 어려운 지... file 디케_기자단 2020.03.25 518
4394 기사 N번방 최초 잠입한 대학생의 취재기…‘추적단 불꽃’은 왜 시작했나 미성년자 성착취 불법 영상물을 공유한 텔레그램 N번방의 실체가 알려지게 된 건 수사기관도 언론도 아닌 단 2명의 대학생들로 이뤄진 취재단인 '추적단 불꽃'에 ... file 전보벌레_기자단 2020.03.25 1283
4393 기사 한국외대 온라인 강의 중, 교수 카톡창에 올라온 '야동' 논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학이 온라인 강의를 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외대의 한 교수의 강의 영상에서 음란물이 첨부된 메신저 창이 노출돼 ... file 청류_기자단 2020.03.25 27241
4392 기사 “배신감 느껴진다”…‘박사방’ 운영하며 봉사활동한 조주빈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 등 여성을 성적으로 학대하는 영상을 제작하고 유포한 조주빈 씨(25)가 최근 3년간 장애인시설과 보육원 5곳에서 230... 1 file 전보벌레_기자단 2020.03.24 1115
4391 기사 “과제만 많아졌다” 대학생 78.9% 온라인 강의 불만 캠퍼스 대신 PC 앞에 모인 대학생들? 코로나19가 바꾼 개강 풍경이다. 지난 16일 개강과 동시에 전국의 대학들이 온라인강의를 실시했지만 정작 대학생들은 이에 ... file 청류_기자단 2020.03.24 9785
4390 기사 '박사방' 조주빈, 대학서 '평점 4.17' 우등생…졸업 후 범행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운영하며 여성에 대한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25)이 대학 재학시절 성적이 우수하고 학보사 활동을 열심히 했던... file 청류_기자단 2020.03.24 2470
4389 기사 몇 년 전 강의 재탕까지…부실한 인강에 대학생들 분통 한국 외국어대학의 한 온라인 강의입니다. 2학점 과목이라 50분은 해야 하는데 33분 만에 끝납니다. 아예 몇 년 전 걸 재탕해 올리는 과목도 있습니다. [김 모 씨... file 디케_기자단 2020.03.23 904
4388 기사 ‘n번방’ 호서대 A학생 “뭐가 문제야? 이런 게 있는 게?” 호서대학교의 한 학생이 텔레그램에 여성의 성착취물을 공유해온 ‘n번방’ 회원이었음을 과시했다. 지난 21일 호서대학교의 에브리타임에는 한 학생이 n번방에서 ... file 청류_기자단 2020.03.23 10391
4387 기사 우리은행, 주택청약 가입 대학생 등 고객에 경품…에어팟·노트북 등 우리은행이 오는 5월 15일까지 주택청약종합저축에 신규 가입한 고객에게 노트북 등 경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또 동 기간 주택청약종합... file 전보벌레_기자단 2020.03.22 643
» 기사 온라인 강의 연장하는 대학들… '수업의 질' 해결 못해 코로나19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자 대학들이 온라인 강의 연장에 나섰지만 ‘수업의 질 저하'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한 주간 대학들이 온라인 강의를 진... file 청류_기자단 2020.03.22 2718
4385 기사 "수능 연 2~4회 실시 .. 대학입시 완전 자율화 하자" 코로나 19로 수능 연기론이 나오는 가운데 수능에 문제은행식을 도입, 1년에 2~4회 실시, 학생들의 입시부담을 덜어주자는 주장이 나왔다. 또 장기적으로는 대학... file 디케_기자단 2020.03.21 6295
4384 기사 텔레그램 n번방 '박사'의 두 얼굴…"학보사 기자로 활동" 미성년자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박사'로 밝혀진 조모씨가 구속된 가운데 그가 대학 학보사 기자로 활동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 file 청류_기자단 2020.03.21 9770
4383 기사 "너 신천지야?" 코로나가 가져온 웃픈(?) 일상 한편 코로나19로 인한 사상 초유의 사태에서 급히 준비한 온라인강의 진행은 매끄럽지 못했다. 젊은 교수님들은 그나마 실시간 온라인 강의 진행에 어려움이 적지... file 전보벌레_기자단 2020.03.21 22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 339 Next
/ 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