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숲 > 전대숲 포털

자유게시판
대나무숲
19 
미팅/소개팅
학교팅
펜팔숲 
전대숲 홈 - 오늘의 베스트글 & 미팅소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을 막겠다며 전국 대학에 개강 연기를 권고했지만 일선 대학에선 선뜻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 서울대 고려대 건국대 등 주요 대학들은 교육부 주문이 떨어진 지 1주일이 다 되도록 개강 연기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대학들은 “개강을 미루면 중간고사와 기말고사, 종강 등 학사 일정이 통째로 바뀌기 때문에 시간이 필요하다”는 이유를 댔다. 하지만 개강 연기 결정을 차일피일 미루는 이유에는 ‘금전적 손실’ 우려가 크다는 게 교육계의 분석이다.

방학에 운영하는 수익사업 차질 우려

9일 교육계에 따르면 대학들이 교육부의 개강 연기 권고를 받아들이기 위해 취할 수 있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다. 첫째는 개강을 미루는 동시에 종강 날짜를 포함한 모든 학사 일정을 동일하게 연기하는 방안이다. 두 번째는 개강을 늦추더라도 수업일수를 줄여 1학기 종강 시기를 종전과 비슷하게 맞추는 것이다. 고등교육법 시행령에 따르면 대학은 부득이한 경우 수업일수를 최대 2주 감축할 수 있다.

대학들은 두 가지 선택지 모두 수익이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는 점 때문에 개강 연기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첫 번째 방법대로 학사 일정 전체를 뒤로 미루면 자연스레 여름방학이 줄어든다. 방학 기간에 대학은 여러 수익사업을 한다. 외국인 유학생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는 어학당 등 어학 교육기관 운영이 대표적이다. 개강을 연기하면 그만큼 수익사업을 할 수 있는 기간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

방학에 3주가량 여는 계절학기 운영도 대학엔 주요 등록금 수입원이다. 여름방학이 늦춰지면 계절학기도 일정 변경이 불가피하다. 서울지역의 한 대학 관계자는 “개강을 연기해야 한다고 심적으로는 동의하지만, 금전적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고려해야 할 점이 많아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수업 감축해도 등록금은 못 줄여”

개강을 미루고 수업일수를 줄이는 방안에도 돈 문제가 걸린다. 전국 대부분 대학은 2020학년도 정시 전형 선발을 조만간 마무리하고 1학기 등록금 납부 기간을 1~2주가량 앞두고 있다. 학생들이 곧 내야 할 등록금은 지난해와 동일한데 대학이 수업일수를 줄인다고 하면 “수업을 받지 못하는 만큼 등록금도 줄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학내 반발이 나올 우려가 크다.

대학들은 선제적으로 등록금을 삭감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주장을 편다. 등록금 동결 정책이 12년째 이어지면서 등록금을 내릴 형편이 안 된다는 이유에서다. 학기당 15~16주 수업을 하고 있는 대학이 2주간 수업을 하지 않으면 약 12~13%의 등록금을 깎아줘야 한다. 지난 5일 서울대를 제외한 전국 9개 거점 국립대도 13주로 수업을 단축하기로 결정했지만 등록금 문제에는 이렇다 할 합의를 보지 못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의 한 사립대 기획처 관계자는 “한푼이 아까운 마당에 등록금을 10% 넘게 삭감해 고지할 가능성은 ‘제로(0)’에 가깝다”며 “교육부는 감축할 수업을 온라인 원격수업으로 대체하면 된다고 하지만 이 역시 수업의 질 저하 논란이 불가피해 난감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5&aid=0004286924
test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55 기사 유은혜 "국내 들어온 중국인 학생도 우리 학생…혐오 말아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오늘(13일) "한국 대학에 등록한 중국인 학생도 모두 우리 학생이고, 정부와 대학의 보호조치를 받는 대상"이라고 말했습니... file 청류_기자단 2020.02.13 611
4254 기사 "마스크 써라" 귀국한 中유학생들, 韓학생들과 개강 앞 '갈등' 한국 내 중국 유학생들의 수는 압도적이다. 한국교육개발원 교육통계서비스에 따르면 지난해 4월 기준으로 중국인 학생은 총 7만1067명으로 가장 많다. 총 유학생... file 청류_기자단 2020.02.13 927
4253 기사 문대통령, 우한페렴에 "지나치게 불안해할 필요 없단 것 확인돼"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우한페렴(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지나치게 불안해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남대문시장을... 1 file PM11_기자단 2020.02.12 220
4252 기사 인문사회·예체능 우수 대학생 지원 확대…장학생 1500명 정부가 올해 인문사회와 예술체육 계열 우수 대학생 약 2000명을 선정해 장학금을 지원한다. 전년도보다 지원 규모가 대폭 확대됐다. 11일 교육부의 '2020년도 우... file 디케_기자단 2020.02.12 743
4251 기사 코로나에 원격수업 하라는데…대학들 "난감"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교육부가 대학에 개강 연기를 권고하며 '원격 온라인 강의' 확대를 허용했지만 일선 대학에서 이를 따를 대학은 극소수에 그칠 전망이... file 전보벌레_기자단 2020.02.12 533
4250 기사 격리되고 있다던 中유학생…정부·대학 모르쇠에 "사실상 방치" 중국인 유학생을 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와 대학 모두 사실상 중국인 유학생 관리에 손을 놓고 있다는... file 청류_기자단 2020.02.12 643
4249 기사 교육부 “개강 연기한 대학, 야간·주말·공휴일에 수업 보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대학이 잇따라 개강을 연기하고 있는 가운데, 교육부가 야간과 주말 등을 활용해 줄어든 수업 시간을 보충하라는 가이드라인을 ... file 청류_기자단 2020.02.12 110837
4248 기사 쌈디, 7년만에 또 청혼한 팬에 "여전히 쪼맨한게" 유쾌 거절 래퍼 사이머 도미닉(쌈디)이 7년 만에 또 다시 프러포즈한 팬에게 보인 반응이 화제다. 쌈디는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뭐래 여전히 쪼맨한게"라는 글과 함께 사... file 디케_기자단 2020.02.11 1677
4247 기사 최태원 동거인 비방' 악플 단 50대 2심도 벌금형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동거녀 관련 기사에 악성 댓글을 단 혐의로 1심에서 벌금형을 받은 50대가 2심에서도 같은 벌금형을 받았다 11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 file PM11_기자단 2020.02.11 74
4246 기사 개강 연기' 대학들, 수업감축에도 등록금 그대로…학생들 "인하해야" 반발 학생들 사이에서 등록금 조정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대학알리미에 따르면 사이버대를 포함한 전국 4년제 일반대학 241곳의 1년 평균 등록금은 619... file 청류_기자단 2020.02.11 6648
4245 기사 전국 대학 105곳 개강 1~2주 연기…4곳은 정상 개강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대학에 개강 연기를 권고한 지 1주일도 안 돼 100곳 넘는 4년제 대학이 동참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4년제 ... file 청류_기자단 2020.02.11 62277
4244 기사 두손 모아 빌어도 욕설에 폭행…10대 폭행영상 SNS 올라와 11일 오전 페이스북 ‘울산시 대신 전해드립니다’ 계정에는 동영상 하나가 게시됐다. 이 영상에는 10대로 추정되는 한 여학생이 또래이거나 더 앳돼 보이는 여학생... file 전보벌레_기자단 2020.02.11 1652
4243 기사 "4년제 대학 그만두고 전문대서 꿈 이뤘어요"...영진전문대 해외취업 성공 4인 스토리 부산의 한 국립대를 2년 만에 접고 2017년 영진전문대학교(이하 영진)로 ‘유(U)턴’했던 김소민(26·컴퓨터정보계열 일본IT기업주문반)씨는 올 4월 일본 기업에 입... file 전보벌레_기자단 2020.02.10 354
4242 기사 '제자 추행·성폭행 의혹' 전 대학교수들, 잇달아 재판에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의혹에 휩싸인 전직 대학 교수들이 최근 재판에 넘겨진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북부지검은 지난달 8일 전직 성신여... file 청류_기자단 2020.02.10 282
» 기사 "개강 미루면 수익 타격"…돈 걱정 앞선 대학들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을 막겠다며 전국 대학에 개강 연기를 권고했지만 일선 대학에선 선뜻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 서울대 고... file 청류_기자단 2020.02.10 1003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5 Next
/ 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