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숲 > 전대숲 포털

자유게시판
대나무숲
19 
미팅/소개팅
학교팅
펜팔숲 
전대숲 홈 - 오늘의 베스트글 & 미팅소개 
기사
2020.01.04 19:21

불면증 원인과 극복하는법

https://jdsinside.co.kr/free2/349861 조회 수 248 추천 수 0 댓글 1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초겨울 같지 않은 고온 기온 속에서 가장 좋게 쉬는 방법은 침대에서 자는 것이라고 할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누구는 이러한 잠을 푹 자지 못하는 것이 한이 있는데 이러한 잠을 못 자는 불면증에 대하여 알아보고 극복하는 법을 알아보겠습니다. 








1. 불면증이란








불면증이란 잠을 못 자는 현상이라고 합니다. 심적으로나 외적으로 인한 스트레스로부터 잠이 안 올 수도 있고 감기 등등 다른 질환으로 인하여 아파서 잠을 못 자는 경우도 있고 낮잠을 많이 자서 잠을 못 자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러한 불면증이 장기간 계속된다면 두통과 피로감을  신진대사 불균형 등이 일어나 잠에서 일어날 때는 개운하지 못한 현상과 심하면 감정 기복이 심해서 우울증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또한 현상이 반복이 돼 잠이 오지 않는 악순환이 계속되는 것입니다.








2. 극복하는 법








2-1 적당한 운동과 이른 저녁은 필수








과한 운동이 아닌 적당한 운동으로 인하여 수면을 유도하는 것이 좋습니다. 뭐든지 낮에 적당한 에너지를 소비하고 밤에 침대에 눕는다면 잠이 솔솔 오는 것처럼 느껴지니 스트레칭과 같은 운동을 하는 것도 좋다고 합니다. 하지만 취침 직전에 운동하는 것은 몸을 깨우고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움직이게 하니 오히려 수면을 방해할 수 있느니 적어도 5시간 전에 하시는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그리고 이른 저녁을 드시는 것을 권장해 드립니다. 배가 불편하면 몸이 불편하고 잠들기 힘듭니다. 특히 야식을 드시고 바로 침대로 직행하는 것은 몸이 더 나빠질 수 있는 행위이니 삼가시고 혹시나 잠이 오지 않을까 봐 자기 전에 따듯한 우유를 마시는 행위가 있는데 우유는 속을 더부룩하게 하므로 오히려 잠이 달아날 수 있으니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2-2 스트레스는 그때그때풀자








스트레스가 쌓이면 몸과 마음이 긴장하면서 뇌가 계속 깨어 있습니다. 특히 목덜미가 뭉치면 잠을 못 자는 경우가 생깁니다. 스트레스로 인한 뭉친 근육이 전 근육으로 통하면서 몸을 불편하게 하는 요소가 가득합니다. 그래서 자신이 목덜미나 근육이 뭉친 것 같으면 잠깐의 찜질을 통하여 몸을 풀고 다른 것으로 스트레스가 쌓인다면 적당한 취미활동을 통하여 각자의 방법으로 스트레스를 그때그때 푸는 것도 괜찮습니다. 화도 사람의 감정의 하나이니까 한번 풀리면 마음이 깨끗해질 것입니다.








2-3 몸을 시원하게 




 




일반적으로 생각하기에는 따뜻한 침대에서 두꺼운 이불 속에 들어가서 잠을 자는 것이 상식입니다. 그러나 어떠한 이유로든지 자신의 체온이 높으면 과학적으로 체온이 높으면 잠을 청하기가 힘들다고 합니다. 잠들기 전에 몸을 잠깐 식히는 족욕이나 따뜻하게 샤워를 하면 체온이 잠시 상승을 하고 자연스럽게 떨어지는데 이때 잠자기 딱 좋은 타이밍이 됩니다. 그때 잠을 청하시면 깨어나실 때 몸이 가뿐하실 것입니다.








3. 잠이 안 온다면 병원을 가자.








잠은 우리의 일상의 최소 1/3을 차지하는 중요한 활동입니다. 최소 일주일 정도의 불면증이 지속이 된다면 병원을 가보는 것도 좋은 선택입니다. 병원에서 이루어지는 불면증 검사는 직접적인 원인을 정확히 진단할 수 있는 것이라 정확한 불면증의 원인을 알고 정확히 치료할 수도 있습니다. 잠을 잘 자야지 일상생활이 불편하지가 않습니다.

test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10 기사 '그알' 음원사재기 의혹 공개…박경 지목 가수들 "불법 행위 안해" 4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조작된 세계-음원 사재기인가? 바이럴 마케팅인가?' 편이 방송됐다. 먼저 이날 '그것이 알고싶다'는 지난해 4월 대형 기획사 ... file 은단_기자 2020.01.05 78
4009 기사 ‘14점차 역전극’ 현주엽 감독 “자유투 100%, 처음 봤다” 현주엽 감독이 이끄는 창원 LG는 4일 서울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와의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76-73 역전승을 따냈다. 9... file 은단_기자 2020.01.05 57
4008 기사 ‘이젠 안녕’ 맨유, 마티치-로호에 결별 통보... 벤피카 페르난데스 노린다 ‘더 선’은 4일(한국시간) ‘데일리 스타’를 인용해 “맨유가 클럽에서 미래가 없는 마티치와 로호에게 1월 이적시장을 통해 팀을 떠나도 좋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file 은단_기자 2020.01.05 48
4007 기사 삼성 '갤럭시S10·노트10 라이트' 공개…가격 70만~80만원대 삼성전자가 플래그십 라인업인 갤럭시 S시리즈와 노트 시리즈에 '라이트'라는 모델명을 붙여 보다 저렴한 가격에 출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일(현지시간) ... file 은단_기자 2020.01.05 113
4006 기사 남성 직장인들 "남편 육아휴직이요? 그럼 돈은 누가 버나요?" 이처럼 부부 공동육아에 대한 인식과 제도가 개선돼 실제로 남성 직장인 10명 중 7명이 육아휴직을 사용할 의향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4일 잡코리아가 최... file 은단_기자 2020.01.05 84
4005 기사 아이폰 '프로'·갤럭시 '울트라'?…달라진 폰 작명법 아이폰XR은 아이폰XS·XS 맥스의 기본적인 사양을 이어받으면서도 OLED 화면 대신 LCD 화면, 멀티 카메라 대신 싱글 카메라 등을 채택해 가격을 낮춘 모델로, 당시... file 은단_기자 2020.01.05 66
4004 기사 "세상에서 가장 희귀"…'시체꽃' 냄새 맡으려 수천명 장사진 뉴질랜드에 있는 한 공원에서 동물 사체 썩는 냄새가 나 '시체꽃'으로 불리는 아모르포팔루스 티타늄이 피어 구경꾼 수천명이 몰려들었다. 4일 스터프 등 현지 언... 1 file 하바리기자 2020.01.05 179
4003 기사 ‘2020 골든디스크’ 방탄소년단, 이변없이 대상…방시혁 “축하한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다시 한 번 ‘골든디스크어워즈’ 대상 주인공이 됐다. 2관왕으로 식지 않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방탄소년단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수... file 디케_기자단 2020.01.04 79
4002 유머 PC 테스트기사입니다. 테스트입니다.테스트입니다.테스트입니다.테스트입니다. 테스트입니다. 테스트입니다. 테스트입니다.테스트입니다.테스트입니다. 테스트입니다.테스트입니다.테... 익명_9af 2020.01.04 31
4001 기사 '동아리 여성회원 성폭행' 대학생 구속기소 자신이 대표로 있는 동아리 소속 여학생들을 성폭행하거나 성폭행을 시도하며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는 대학생이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지난해 12월19일 오전... file 청류_기자단 2020.01.04 74
» 기사 불면증 원인과 극복하는법 초겨울 같지 않은 고온 기온 속에서 가장 좋게 쉬는 방법은 침대에서 자는 것이라고 할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누구는 이러한 잠을 푹 자지 못하는 것이 한이 있... 1 file PM11_기자단 2020.01.04 248
3999 기사 '청양고추의 220배 매운맛' 유튜브 '원칩 챌린지' 논란... 전문가 "위장병 유발, 경고" 지난해 12월 1일 한 유튜버가 세상에서 가장 매운 과자로 불리는 ‘원칩’ 한 조각을 먹는 동영상을 올렸다. "절대로 따라하지 마세요"라는 문구가 비장해보였다. ... file 전보벌레_기자단 2020.01.04 55
3998 기사 프로야구 NC코치, 경찰관 폭행 혐의로 입건 프로야구 NC의 현역 코치가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가정폭력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NC다이노... file 델피니움_기자단 2020.01.04 36
3997 기사 순천 모고교, 불공저시험 신고했더니 돌아오는 것은 보복? 전남 순천의 어느 고등학교가 시민단체의 시험 불공정 의혹 제보와 관련, 되레 제보자 색출에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사 교사가 1학년 6~10반 학생에게 서... file PM11_기자단 2020.01.04 52
3996 기사 댓글 전쟁터 된 '포방터 돈까스' 후기글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전폭적인 지지로 화제를 모았던 ‘포방터 돈까스’를 맛본 한 블로거의 후기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블로거가 돈가스를 부정적으로 평가... 1 file 하바리기자 2020.01.04 1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75 Next
/ 2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