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숲 > 대나무숲
   작성/삭제 규칙 숙지
   페북 업로드되는 게시판 / 댓글작성시 최상단 갱신됨

자유게시판
대나무숲
19 
미팅/소개팅
학교팅
펜팔숲 
전대숲 홈 - 오늘의 베스트글 & 미팅소개 
https://jdsinside.co.kr/48975 조회 수 427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안녕하세요
전역일이 약 450일이 남은 군화의 곰신입니다!
요즘 전대숲에 곰신,군화 이야기가 많이 올라오더라구요.
남얘기 같지 않게 느껴져서 그런지 올라오는 글마다 하나하나 공감하고, 같이 슬퍼하고 고민하며 읽고는 합니다.
곰신들이 가장 크게 걱정하는 문제는 아무래도 두 사람의 관계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다른사람의 유혹을 못 이겨 바람이 나는 상황도 많이 걱정이 될테구요. 주변에서 진심으로 걱정어린 말, 혹은 곰신의 마음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채 내뱉는 부정적인 말들로 곰신들이 많이 힘들어하고 간혹 흔들리는 분들도 계시잖아요
곰신뿐만 아니라 군화들도 주변의 얘기, 순간의 감정에 흔들려 둘의 관계에 문제가 생기기도 하죠. 왜 기다리냐, 시간아깝다, 다른사람 만나라, 군대기다려줬으니 여자친구 책임져라, 이런여자 왜 만나냐 나가서 내가 소개시켜주겠다 등등?..
저도 이런 점이 많이 신경쓰였고 아직도 조금은 걱정이됩니다. 하지만 군화랑 주변에서 하는 말들엔 흔들리지 않기로 혹여나 예전같지않은 감정이 느껴지거나 정말 혹시나 다른 사람이 눈에 보이게 되더라도 숨기지 않기로 약속했습니다.
상처주기싫어 숨기고 있었다는 말은 상대방의 입장을 고려한 것이 아닌 사실은 자기자신만 생각한 이기적인 말이라고 같은 생각을 하고있었기 때문에 상대를 생각한다면 꼭 숨김없이 말하자고 서로 약속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 부분의 문제는 제 많은 걱정 중 일부만 차지하구요. 제 진짜 걱정은 따로있습니다.

저는 경제적 상황이 많이 안 좋습니다.
아버지와는 사이가 많이 좋지 않아 아버지께 경제적인 도움을 받고있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어머니께서는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셔서 아버지로부터 지원이 끊긴 후로부터는 아르바이트를 통해 경제적으로 자립하게 되었습니다.

여기서 제가 고민인 것은 군화에게 소포나 선물을 챙겨주는 것입니다. 아무래도 경제적으로 힘들다 보니.. 소포보내려는데에 있어 많은 어려움이 있더라구요.. 남자친구는 제가 경제적으로 어려워 하는 것은 알지만 막연히 ‘힘들어한다’만 알고 어떻게까지 힘들어 하는지에 대해서는 모릅니다.
경제적으로 힘들어 고민이 되는 것도 있지만
주변에 친한 곰신 친구나 군인친구가 없어서 보통 어떨 때 선물 소포를 보내주고 어떤 물건들을 보내줘야 좋은지 알수있는 방법도 없더라구요..
제 군화에게 필요한 것 없냐 먹고싶은 것 없냐.. 물어봐도 없다고만 이야기하고.. 그럽니다
지난 달에 혹한기 훈련이 있을 때 초코바같은 간식이 유용하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초코바조금과 해외과자를 보내려 준비를 하고있었습니다. PX에서 왠만한 군것질거리는 판다는 이야기를 저희 군화에게 많이들어서 일부러 접하기 힘든 해외 과자 중 제 기억에 맛있었던 것들로 8~9만원 어치를 시켜 포장을 하려했습니다.
몰래 보내려 했으나 혹시 필요한 게있다면 보내는김에 같이보내고자 소포보낼거다 말을했더니 가끔 군용품을 제외한 밖에서 들어온 물건,간식 등을 다 버려야 하는 때가 있어서 혹한기 훈련 전에 또 그럴지도 모른다며, 과자를 많이보내도 선임분들도 챙겨주면 먹기싫어도 먹어야 함에 부담스러워 한다며 보내지말라고 재차 얘기하더라구요..

저는 혹여나 다른 군인분들은 여자친구께서 소포나 선물을 받는데 저희 군화만 받지못하면.. 서운하거나 주변에서 저희커플의 관계를 조금은 쉽게 본다던디.. 그럴까 너무 신경쓰이고 아무것도 해주지 못한 것에 대해 미안한 마음이 큽니다ㅠㅠ
이때껏 저는 이런 상황때문에 군화에게 소포 한번 보내지 못했습니다. 물질적인 것으로 사랑을 표현하려고 하는 것은 아니지만.. 아무것도 해주지 못한 것같아 군화에게 너무 미안하기만 합니다ㅠ
다른 곰신분들은 어떤 소포를 보내나요?..
어떤 소포를 보내면 실용적이고 괜찮아할까요?
제 군화는 요즘에는 선임분들것 까지 챙겨주고 하는 그런 문화는 많이 없어졌다, 요즘엔 오히려 선임분들이 부담스러워 한다고 하는데 진짜인가요?ㅠㅠㅠ
다른 곰신분들은 어떻게 군화를 챙겨주고 있는지 너무 궁금합니다.

#180220_10
#190106_2000i군대숲
?
test
  • ?
    익명_8f69c8 2018.02.19 19:43
    너무 비싼거 안해줘도 되요.
    서로사정 다아는데 뭐. 그냥정성이 담긴 편지와 과자조금넣어주세요. 사실군인 슬프지만?과자사먹을돈은 나옵니다. 어디 산속에 근무하지않는이상 사먹을곳 다있어요.
    너무걱정마시고 정성스례!

Categor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최근 수정일
공지 공지) 학교추가 및 기타 문의 1 운영자 62609 0 2018.10.05
공지 (필독) 글 작성/ 삭제방법 5 운영자 64556 0 2019.04.17
4515 직장인 남친 머릿속이 꽃밭입니다~!* 저는 24 남친은 이십대 막바지 저는 작년에 휴학하고 사무보조 알바하고있어요 운좋게 대기업에서(계약직) 근무하게됐는데그곳에서 일하는 사람보니 인서울4년제... 익명_bc7217 515 0 2019.01.06
» 군대 *곰신들 제 고민좀 들어주세요+ 안녕하세요 전역일이 약 450일이 남은 군화의 곰신입니다! 요즘 전대숲에 곰신,군화 이야기가 많이 올라오더라구요. 남얘기 같지 않게 느껴져서 그런지 올라오는 ... 1 익명_0c8674 427 0 2019.01.05
4513 경상대 경상대학교 대나무숲 관리자에게 관리좀 해주세요... 최근 올린글이 11월이 말이 됩니까??? 그것때매 에타에서도 말 계속나오고 대나무숲 활성화좀 시켜주세요...젭알... 1 익명_5ec2cf 427 0 2019.01.05
4512 *행복한 연애생활도 자존감이 낮아 불안하고 힘이 듭니다. 생각해보면 아주 어렸을 때도 제게 있어서 강요되는 우선 순위는 항상 제가 아닌 다른 누군가였고, 남들의 도움이 그 누구보다 간절했던 시절에도. 지금도. 저는 ... 1 초콜릿 448 1 2019.01.05
4511 홍익대 싸리눈* -하이얀 싸리눈 그 누구도 모르게 조용히 나리어오는 차디찬 겨울 떠난 벗 다시 부르기 어려워 나는 그저 당신의 말을 기다립니다 지금은 무얼 하고 있나 밥은 잘... 익명_ee155f 339 0 2019.01.05
4510 군대 고등학교 2학년부터 사귀어서 무사히 전역했어요.+* 사랑하는 비선아 2014년 2월부터 사귀어서 벌써 오늘로 1792일째네 가벼운 마음으로 만나기 시작해서 벌써 5년째야 널 생각해서 공군을 선택했고 21살되자마자 입... file 김승준 508 0 2019.01.05
4509 군대 안녕, 잘지내니?+* 안녕, 한때 내 사랑이였던 사람아. 2년 전, 19살의 나와 20살의 너가 만나 남들과 다르지 않게 6개월을 싸우기도 많아 싸웠지만 맛있는 것도 먹으러 다니며 부러... 익명_42f170 313 0 2019.01.05
4508 군대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이제 말년휴가 35일정도 남았는데 머리 밀릴 위기가 찾아온 말년 병장입니다 마음이 너무 힘들고 너무 스트레스 받네요. 어떻게 이겨 내야 할까요 ? ... 말년병장 360 0 2019.01.05
4507 군대 *남자친구가 곧 군인이 됩니다+ About. ㅇㅇ 대학교   저에게는 만난지 100일이 조금 넘은 남자친구가 있습니다. 남자친구랑은 같은학교여서 수업시간, 잠자는시간 빼고는 하루종일 붙어있었습니... 익명_1f66ca 428 0 2019.01.04
4506 고려대 소모임/동아리에 페미니스트가 있어요* 안녕하세요 전대숲! 요즘 고민이 있어서 처음 제보해봅니다. ㅎㅎ 현재 이슈가 되는 "페미니즘". 이제는 여대가 아니여도 전국 대학교에 페미니즘 소모임이 하나... 3 익명__69bbc8 590 0 2019.01.04
4505 군대 고등학교 2학년부터 시작해서 강박증에 시달리고 있는, 곧 22살 남자입니다.+* 제보자 익명 닉네임(ex: 내사랑 치킨) : 감말랭이 본론은 이겁니다 심리상담, 정신질환 치료 쪽으로 공부를 좀 하신 분이 계시다면, 이후에 그런쪽으로 직업을 가... 5 익명_01d8c3 524 0 2019.01.04
4504 전남대 아빠 왜그래?* 아빠 나. 애기도 아니고 미성년자도 아니야. 엄마도 마찬가지야, 누군가의 아내 누군가의 엄마 이기전에 어른이고 누군가의 친구이며 누군가의 딸이야. 근데 아빠... 익명_376c92 412 0 2019.01.04
4503 한양대/서울 대학친구* 제보자 익명 닉네임(ex: 내사랑 치킨) : 내사랑치킌 곧 고등학교를 졸업합니다. 애들끼리 다 두루두루 친해요. 하지만 진짜 친구가 아닌 것이라고 느끼고 그냥 딱... 익명_fdbbdd 462 0 2019.01.04
4502 한양대/서울 2018년 2학기 총학 비대위원장의 공금 횡령*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2329546837277571&id=1445463959019201 한양대학교 총학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온 글입니다. 2018년도 2학기 ... file 익명_91018e 439 0 2019.01.04
4501 KAIST 단 한번도 함께 여름을 보낸적 없는 너에게*+ 단 한번도 함께 여름을 보낸적 없는 너에게 우린 내가 20살, 너가 21살이던 해 여름의 끝자락에 연애를 시작했다. 그리고 그 다음해 여름 너는 군대에 갔다. 그때... 익명_ce971f 380 0 2019.01.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4 75 76 77 78 79 80 81 82 83 ... 379 Next
/ 3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