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숲 > 자유 대나무숲
   작성/삭제 규칙 숙지
   페북 업로드되는 게시판 / 댓글작성시 최상단 갱신됨
자유게시판
대나무숲
19 
미팅/소개팅
학교팅
펜팔숲 
전대숲 홈 - 오늘의 베스트글 & 미팅소개 
일상다반사
2019.10.25 12:46

익명이요*

https://jdsinside.co.kr/bamboo/342479 조회 수 713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No Attached Image

익명이요!
저는 2살어린 남자친구가 있는데요.남자친구한테 하나 문제가 있어요. 잠을 너무 많이 잔다는거예요.
자면 얼마나 자겠나 하실텐데 일상생활에 지장갈 정도로 잡니다..자느라 학교도 못가는 건 여러번이고 그 덕에 지난 학기 에프도 받았더라구요.자느라고 알바도 빼먹고 일하는 것도 빼먹고요.. 저도 사람인지라 자느라고 한두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자느라 한두번 실수하는 그정도는 저도 이해할 수 있어요.그런데 이 친구는 한 두번이아니예요..다 큰 성인인데 자느라고 학교는 맨날 결석이고 누가깨워줘도 다시 자고 깨워놓고 씻으러 갔다가 욕조에서도 잠드는 놈이예요.
웃겨 보이시죠..? 저는 속이 터집니다.2년을 가까이 만났는데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은 자느라고 생활을 못해요. 2년 동안 이 문제로 엄청 싸우기도 했어요. 성인이 되서 자기제어 하나 못하고 뭐하는 거냐.너무 한심한거 아니냐 하며 모진 말도 많이 했어요.그런데 아무리 그래도 바뀌는 게 하나 없어요..자기도 그러기 싫은데 잘 안 된대요. 마음은 이해가지만 자기 일상생활만큼은 기본적인 것 만큼은 스스로 관리하는 성인이길 바라는 제 맘이 욕심인걸까요? 저는 정말 매일 이 친구를 깨우고 도와주려해도 안되니까 너무 지치고 이 친구한테 맞춰주려 하다보니 제 생활도 틀어지고 점점 실망만 쌓여가요..어떻게 해야할까요..?


#191025_17
#200624_1920
?
test
  • ?
    익명_8d2 2019.10.26 16:31
    진심으로 이야기하는건데요...
    잠못자서 환장한 남자는 안만나는게 답입니다...
    제 전 남친이 잠이 엄청 많았는데 안겪어본 사람들은 모르겠지만 진짜 사람 미칠노릇이예요..ㅋㅋㅋ
    지금에서야 웃으면서 이야기할수 있지만 그때는 정말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제가 이상한건가 싶을정도로 스트레스가 쌓여서 자존감 낮아지고 사소한거에도 짜증나고 실망스러웠어요..
    전 남친 훠이훠이 보내고 지금 남친 만났는데
    잠에 그리 예민한 사람이 아니라서 시간 잘 쪼개서 자기 할 일도 하고 시간 약속도 잘 지키고 그러면서도 저한테 다 신경써주고 그러는거 보니까 멋있기도 하고 든든하기도 하고 자연스레 저도 부지런해지고 뭔가 같이 노력하고싶어지고 미래가 보이는것같은 그런느낌? 그렇더라구요...
    글쓴이님도 건강한 연애 하시길 바래요..
    잠 그거 뭐라고 할수있지만 점점 그 일로 지치더라구요..꼭! 기억해요..잠...젠장...ㅠㅠㅠ
  • ?
    익명_2aa 2019.12.08 00:47
    잠 그 정도로 자는거 병 아닌가요? 예전에 인터넷에서 본거 같은데 잠을 제어할 수 없을정도로 쏟아지는 병도 있다고 해요 병원가서 남자친구 검사 한번 시켜봐야 될거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일상다반사 글 작성 및 삭제 규칙 1 운영자 1670 0 2020.05.17
6096 여자친구에게 고마워요 * 저는 고마운 여자친구가 있습니다. 지금의 저가 대학을 다닐수있게 해준 여자친구 입니다. 우선 저는 운동선수 였습니다. 초등학교때 부터 고3 1월 총12년이라는 ... 익명_0ec 340 0 2019.11.02
6095 * 읽씹했던 친구가 오랜만에 연락오면 어떻게 생각하세요? 혼자서 고민하다가 여러 사람의 의견을 들어보고싶어 여기에 올립니다ㅠㅠ 일단 횡설수설하고 긴 글 죄송합니다.. 여러분은 오랜만에 연락오는 친구에 대해 어떻... 익명_f80 1120 0 2019.11.02
6094 여기서 한풀이라도 하면.. 여기서 한풀이라도 하면 속이 좀 뚫릴까 싶어서.. 홍성 청운대 ㅇㅇㅇㅇ XXX야,, 넌 너가 깔끔한줄 알던데 웃긴놈이더라. 여친있는 상태에서 여자인 동생? 이랑 ... 익명_d2c 413 0 2019.10.31
6093 여자친구가 남편이있네요..* 지인 통해서 만나게 된 여자친구입니다. 지인들에게도 감쪽같이 속여서 아무도 모르는 상황이에요 오늘 여자친구 자취방에 놀러갔다가 잠든 틈에 나도 모르게 여... 익명_105 1150 0 2019.10.27
6092 네가 떠난지 * 네가 떠난지 두달째다. 한글을 읽을 수 없는 네게 나는 한글로 쓴 러브레터를 적어줬다. 그때 난 네게 한글 공부를 해서 직접 읽으라고 했었다. 번역기를 돌리거... 1 익명_b44 486 0 2019.10.26
» 일상다반사 익명이요* 익명이요! 저는 2살어린 남자친구가 있는데요.남자친구한테 하나 문제가 있어요. 잠을 너무 많이 잔다는거예요. 자면 얼마나 자겠나 하실텐데 일상생활에 지장갈 ... 2 익명_f83 713 0 2019.10.25
6090 일상다반사 한달 생활비* 다들 얼마정도 나오시나요? 식비 방세 등등 다 포함해서요 1 익명_9b2 810 0 2019.10.25
6089 오랜 연애의 끝 * 오빠 미안해 우리 이제 정말 헤어지자 나는 오빠를 좋아하게 된 계기가 나를 이렇게 걱정해주고 챙겨주고 사랑해주는 사람이 또 있을까라는 생각을 가질 정도로 ... 1 익명_da3 548 0 2019.10.24
6088 학교를 휴학하고 * 학교를 휴학하고 벌써 일년이라는 시간을 흘려보내고 이제서야 이루고자 했던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있습니다. 저는 학교에대한 미련이 없었어요. 공부도 하고싶은... 1 익명_f8f 237 0 2019.10.24
6087 내 짝사랑에게* 네가 떠난지 두달째다. 한글을 읽을 수 없는 네게 나는 한글로 쓴 러브레터를 적어줬다. 그때 난 네게 한글 공부를 해서 직접 읽으라고 했었다. 번역기를 돌리거... 1 익명_22c 739 0 2019.10.23
6086 그의 첫사랑* 사람들이 첫사랑을 못 잊는 이유를 잘 알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그녀가 없음에 외로움을 느끼고 그녀와 연락 할 수 있던 과거에 부러움을 느낀다 그녀는 나를 떠... . 344 0 2019.10.23
6085 그래도 행복해줘* 알고 지낸지 1년 반, 그 동안 한 내 짝사랑이 사실은 짝사랑이 아니었단 걸 알았을 때 세상을 다 가진 거 같으면서도 한편으론 꿈일까봐 불안했어 꿈이라면 영영 ... 익명_b3e 479 0 2019.10.23
6084 그때 내가 밉다* 그때의 내가 너무 밉다. 내 마음은 한사람만 담을 수 있는건지 너무 후회한다는 내 말을 기억하는지는 모르겠다. 벌써 여러 계절을 돌고 돌아 여기까지 왔다. 어... 익명_9a3 379 0 2019.10.22
6083 너* 겨울에 시작된 우리의 인연은 날 좋은 가을에 끝을 맺었다 서로의 마음을 이미 알고 있었지만 수줍게 다가갔던 내 첫번째 고백 너와 결혼까지 할거라는 내 두번째... 익명_fe9 392 0 2019.10.21
6082 "나"* 요즘 '나'에 대해 생각해 볼 시간이 많았는데 갑자기 문득 깨달음이 와서 나와 같은 고민을 하고 있는 사람들도 보고서 나처럼 깨닫는 게 있었으면 좋겠다 싶어 ... 익명_직장인 239 0 2019.10.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107 ... 509 Next
/ 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