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숲 > 대나무숲
   작성/삭제 규칙 숙지
   페북 업로드되는 게시판 / 댓글작성시 최상단 갱신됨

자유게시판
대나무숲
19 
미팅/소개팅
학교팅
펜팔숲 
전대숲 홈 - 오늘의 베스트글 & 미팅소개 

긴 글이지만 한번씩들 읽어주세요.. 공유와 밑에 청원 주소들어가셔서 부탁드립니다..
착했던 저의 언니가 몇일 전 2년간의 암투병 끝에 36살이라는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언니의 억울하고 원통한 사연을 제발 들어주세요.


 언니는 2015년 12월경 결혼 후 두번의 임신과 두번의 유산, 그리고 두번째 유산 직후에 유방암을 얻었습니다. 수술, 항암, 방사로 1년간 힘든 치료를 끝내고 유방암과의 싸움이 끝날 무렵 폐암전이 판정을 받았습니다.


폐암전이 판정을 받은 몇일 뒤 언니의 남편과 시댁은 이혼을 요구하였고 합의이혼을 하기로 하였지만 갑작스런 남편의 변심으로 이혼을 하지 못하였고 그 후 친정에서 부모,형제에게 간병과 부양을 받으며 치료와 생활을 이어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2018년 11월 언니가 가족들에게 털어놓은 결혼생활 2년간의 일은 다소 충격적이였습니다. 남편이 결혼전 비타민이라고 속인 약은 간약과 당뇨약이었고 빚이 3천만원이 있다는 사실을 결혼 후에 알게 되었고, 결혼 후 약 4개월 부터 사람이 변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언어폭력은 물론이고 폭행이 시작되었고 헤어가전제품(일명 고데기)의 전기선으로 언니의 목을 조르는 등의 행위도 있었고 두번의 임신 당시 발길질과 욕설, "내새끼가 아니다. 칼로 배를 찔러죽이겠다. 칼로 니 배를 찔러라. 니배를 때려라" 등의 말도 서슴치않고 했습니다.
차를 바꿔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욕설을 퍼부었으며 결국 언니의 남편은 결혼 후 현재까지(약 3년 6개월) 차를 세번이나 바꾸었습니다.


유방암 치료 중 보살핌이 필요함에도 친정부모님께 자신이 데리고 가겠다고 했으나, 토마토만 갈아주며 먹지 않는다고 욕을하고 국과 반찬을 해놓지 않으면 밟아버린다거나, 친정엄마가 만들어준 반찬을 버리고, 자신이 쪄준 냉동만두를 먹지 않는 이유만으로 화를 내며 물건을 던지고 욕설을 했습니다. 시부모님은 "뚱뚱해서 암에 걸렸다. 암에 걸려서 시집을 왔다. (항암으로 입맛이 없을때) 이참에 살이나 빼라. 너는 무덤위에 있는 사주다" 라고 말하였습니다.


폐암전이 후 친정에서 보살핌을 받는 중에도 카톡과 전화를 통해 언니는 물론이고 모든 가족들을 "씨발년" "애미년" "씨발창년" "좆같은년" 등의 말로 욕보였고 입에 담지도 못할 온갖욕들을 퍼부었으며 "뚱뚱해서 암걸린년. 사랑한적없고 집에서 시켜서했다. 애도 못낳는 년이 암에 걸렸다" "밑에살이 쪄서 자기것이 안들어갔다" 는 등의 수치스러운 말도 서슴치 않고 했습니다. 집에 두고온 언니의 옷과 결혼액자 등을 훼손 하겠다. 훼손했다며 가위나 칼을 올려 사진을 찍어 암투병중인 언니를 지속적으로 협박하기도 했습니다.


2018년 12월 언니가 피를 토하며 병원에 입원을 했을 당시 차량동호회에서 만난 여자와 바람을 피웠고 서울,경기, 부천 등 동호회 모임을 참석하며 자유로운 생활을 하였습니다.


이러한 행동들을 참지못하고 언니와 가족들은 이혼소송과 가정폭력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하였고, 공판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러는 동안 언니는 뇌, 발, 허벅지, 등, 뼈 까지 암이 전이가 되었고 항암조차 맞는것을 찾지 못해 방사와 수많은 약과 진통제에 의지하며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이혼소송이 시작되자 언니의 남편은 "사랑하는 마누라" "암을 이겨내고 돌아와라" 라며 행동이 변했고 4월 초 이혼 첫공판이였으나 변호사를 사며 공판을 4월말로 연기하였고 4월말 공판이 열렸으나 자신은 억울하고 그런적이 없다며 6월로 연기가 되어버렸습니다.
이에 충격을 받은 언니는 피를 토하고 호흡이 곤란해지며 상태가 급속도로 나빠졌고 5월 중순 결국 가족들과 영영 이별 하였습니다.


그런데 언니가 세상을 떠나면서 이혼소송은 무효화가 되어버렸고 언니는 죽어서도 이혼을 하지 못한다고합니다.
고소한것 만으로 처벌을 해야하는데 음성녹음, 카톡내용, 진단서, 동영상의 증거자료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혐의사실을 계속 부인 하고있고 처벌수위도 약하다고 합니다.
언니는 유방암에 걸린 이후 부터 그사람에게 병원비 한푼 받지못하고 암진단금과 부모님께 손벌려 병원비를 충당하였습니다. 그런데 그사람은 자신의 잘못은 전혀 인지하지 못한채 언니가 죽자마자 유족연금부터 알아보았고, 배우자라는 이유만으로 언니의 유족연금까지 챙겨 가려합니다.


카톡내용과 사진, 지금 제가 쓴 이 글의 내용은 그 사람들의 파렴치한 말과행동들의 일부분일 뿐입니다.
제발 도와주세요. 직접 칼을 들고 살인하지않았지만 그 사람들이 언니를 죽인거나 마찬가지라 생각합니다. 먼저 떠난 우리언니와 남겨진 우리가족들을 그 사람들에게서 벗어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언니가 이제 다시는 돌아올 수 없지만 죽어서라도 언니가 한을 풀 수 있게 해주세요.


이혼 성립과 살인자와 다름없는 그 사람들 처벌 더 받을수 있게 아래에 있는 주소에 들어가서 동의 한번씩만 해주시고 글이 퍼져나갈수 있게 공유 부탁드립니다.
청원 20만명이 모여야 합니다 꼭 부탁드립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SBD2oD





#190517_21
?
test

Categor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최근 수정일
공지 공지) 학교추가 및 기타 문의 1 운영자 62905 0 2018.10.05
공지 (필독) 글 작성/ 삭제방법 5 운영자 64822 0 2019.04.17
5668 군대 익명제보입니다+ To. 내 아가???? 자기야 자기를 내가 군인이지만 소개팅할때 내게 싫은티 안내고 오히려 데이트도 잘해주고 애프터까지도 해줘서 아직도 그리고 앞으로도 항상 고... new 익명_667 92 0 2019.05.25
5667 서울대 무조건 제 잘못으로 만들어버리는 남친* 남친말 때문에 다투기 시작한다고 생각하는데, 남친은 무조건 자기는 잘못없다고 인정도 안하고 그냥 모든걸 제 탓으로 돌려버리네요 근데 그걸 설명할수록, 제 ... 2 new 익명_691 141 0 2019.05.25
5666 군대 저는 20대의 평범한 예비역 병장입니다.*+ 나는 전역한지 별로안된 평범한 20대 남자다. 전역하고나서 별로되지않아서 막노동을 시작했다. 복학은 9월달이라서 시간이 조금있기에 한 3개월정도 빠짝해서 복... update 익명_10eeb3 198 0 2019.05.25
5665 군대 저는 아직 연애가 이른가요? *+ 안녕하세요 대숲! 저는 21살의 여대생 입니다 연애를 길게 하지 못 하는 편 이에요. 거의 50일을 넘기지 못 했죠. 고등학교때 엄청 좋아했던 남자애가 있었어요. ... 4 update KK24 428 0 2019.05.25
5664 군대 군대에서 차였어요 ㅎㅎ*+ 처음 만난거는 그냥 어쩌다가 만났지 나는의경 이였고 시간도 많이 남았었어 그래서 좋은 감정이 들수록 사귀자고 하기 미안하더라 ㅎㅎ 그래도 너무 좋아서 고백... 2 update 아나 429 0 2019.05.25
5663 군대 상처준만큼 상처받길바래.*+ 너를 처음본건 1학년 1학기, 학교앞 술집에서 주말알바를 할때였어. 너는 내가 알바하는날이면 거의 매일 친구들과 놀러왔었지. 사교성이 좋던 나와 너는 처음 말... 3 update 익명_a170e5 471 0 2019.05.25
5662 군대 아직도 꿈에 니가 나와.*+ 6개월이 지났어도 아직도 꿈에 니가 나온다. 군대라는 곳에서 너 없이 지내는 6개월이라는 시간은 2년 2개월동안 너로 꽉 차있던 마음이 비워지기에는 턱없이 부... update 익명_a52b38 318 0 2019.05.25
5661 군대 정말 많이 사랑했어*+ 너와 헤어진지 벌써 네달이 지났어. 남들은 왜 지금까지 너때문에 마음고생하냐고 나를 꾸짖더라. 요즘도 군대라는 특수한 환경때문인지 주변 선후임들의 걱정을 ... update 익명부탁합니다 341 0 2019.05.25
» 직장인 가정폭력과 암투병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세상을 떠난 우리누나 긴글이지만 읽어주세요 ..* 긴 글이지만 한번씩들 읽어주세요.. 공유와 밑에 청원 주소들어가셔서 부탁드립니다.. 착했던 저의 언니가 몇일 전 2년간의 암투병 끝에 36살이라는 젊은 나이에 ... 7 updatefile 태욱 2439 1 2019.05.25
5659 *이제 다시 나에게 돌아오는 너에게 오늘 따라 더 큰 시계 초침 소리를 따라 니가 흘러들어오는 밤이다. 우리의 만남도 그러했듯 늘 이 시간이면 더 절절히 너의 표정, 웃음, 그 목소리까지도 나를 ... 1 update 토익950인_전대숲러 344 0 2019.05.25
5658 명지대 명지대 카톡방 부산대 비하 학교 비하도 모자라서 벽돌대 사건 비하 발언 ㄷㄷ 2 newfile ㅇㅇ 766 0 2019.05.24
5657 한경대 고무신 거꾸로 신은 6년동안 사랑했던 너에게*+ 고등학교 2학년때부터 사귀기 시작해서 같이 대학2학년까지 마치고 내가 군대에 입대하기 전날 같이 울고불고 난리도아니였던 그때 나를 보며 군대 기다리는것쯤... update 익명_314 474 0 2019.05.24
5656 직장인 열정페이, 인턴과 인턴실습생 그 애매한 기준 안녕하십니까. 현재 대학교 4학년 취업을 준비하는 대학생 입니다. 요즘 구직난이 심해지며 경력있는 신입을 원하는 추세가 되다보니 학생들도 좋은 시기에 취업... new 인터니 91 0 2019.05.24
5655 직장인 아직도 똥군기가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 Y대학 치위생과 아직도 문제가 많습니다. 2017년, 저희과의 선후배간 똥군기가 너무 심해 기사로도 떠서 한창 욕먹었습니다. 그 이후로 선후배간의 군기는 아예 ... 4 updatefile 익명_cba 334 0 2019.05.24
5654 직장인 이별* 짧지 않은 4년이라는 시간 동안 너와 함께 할 수 있어서  정말 좋았어.  떨어져 있는 시간이 같이 있던 시간보다 많았지만 너라서 견딜수 있었어. 이렇게 이별이 ... 1 익명_8fb 148 1 2019.05.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0 Next
/ 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