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숲 > 대나무숲
   작성/삭제 규칙 숙지
   페북 업로드되는 게시판 / 댓글작성시 최상단 갱신됨

자유게시판
대나무숲
19 
미팅/소개팅
학교팅
펜팔숲 
전대숲 홈 - 오늘의 베스트글 & 미팅소개 
https://jdsinside.co.kr/314209 조회 수 535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2018년 9월 19일

그녀를 처음 만난 날이에요. 그녀를 처음 만난곳은 대외활동 사전회의였어요. 그녀는 회의가 시작한 후에 도착하느라 그녀에게 말 한마디 제대로 못 건넸네요. 근데 첫인상이 되게 인상 깊었어요. 되게 예쁘더라고요. 말이 많을 것처럼 생겼는데 제가 생각했던 것 보다 말이 없어서 놀랐어요. 보니까 소심하고 낯 많이 가리는 성격인 것 같아요. 전공은 저랑 같은 전공이었어요. 아, 대학을 서로 달라요. 그리고 저보다 누나더라고요.


2018년 10월 6일

그녀와 처음 대화한 날이에요. 제가 길을 헤메고 있던 찰나에 그녀가 저에게 먼저 처음으로 말을 건넸어요. “저기... 지금 가야해요.....” 길을 헤메고 있는 제 모습이 웃겼는지 살짝 웃으면서 말을 건네더라고요. 저는 “아... 네.....” 라는 말을 하며 그녀와의 첫 대화를 마쳤어요. 지금 생각해보니까 그녀가 저한테 웃으면서 말을 건넨 것을 본 저도 속으로는 약간 웃겼던 것 같아요.


2018년 10월 12일

그녀와 처음으로 얘기를 한 날이에요. 알고 보니까 그녀와 제가 집이 같은 동네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먼저 집에 같이 가자고 했어요. 집에 가면서 그녀와 얘기를 해보니까 생각보다 말 수가 많고 말을 잘해서 놀랐어요. 그리고 좋아하는 것과 관심사도 비슷해가지구 얘기하면서 재밌었던 것 같아요. 아니, 기분이 좋았던 것 같아요.


2018년 10월 31일

그녀에게 처음으로 영화를 같이 보자고 한 날이에요. ‘해리포터’ 가 재개봉해서 보고 싶은 마음에 같이 보러 갈 사람을 찾고 있던 찰나 카톡으로 그녀에게 같이 보러 가자고 했어요. 혹시라도 부담스러워하면 어쩌지하고 걱정하고 있었는데 생각보다 그녀가 흔쾌히 승낙하더라고요. 고마웠어요. 한편으로는 기분 좋았어요. 그렇게 예쁜 사람과 같이 영화 볼 생각 하니까 말이에요. 그런데 다시 생각해보니까 저는 ‘해리포터’ 를 같이 보러 갈 사람을 찾고 있던게 아니라 영화를 좋아하는 그녀와 같이 영화 보고 싶은 마음에 ‘해리포터’ 라는 카드를 아껴두고 있다가 그녀에게 써 버린 것 같아요.


2018년 11월 2일

그녀와 처음으로 영화를 같이 본 날이에요. 그녀와 버스타고 같이 극장을 가는데 마음이 되게 신기하더라고요. 기분 좋으면서 되게 오랜만에 느낀 감정이었어요. 영화를 보는데 그녀가 자고 있었어요. 아침에 일찍부터 일어나느라 피곤했던 것 같아요. 한편으로는 그녀에게 미안했어요. 피곤한데 괜히 영화 보러 가자고 한게 아닌가 싶더라고요. 자고 있는 그녀를 깨울까 말까 고민했는데 결국 못 깨웠어요. 잘 자고 있는 사람을 깨우기 미안해서 못 깨웠어요. 사실 안 깨운것도 있어요. 아니, 깨우고 싶지 않았던 마음이 더 컸어요. 자고 있는 그녀의 모습이 너무 예쁘더라고요. 영화 후반부에는 스크린 보다 자고 있는 그녀의 모습을 더 많이 본 것 같아요.


#190519_19

?
test

Categor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최근 수정일
공지 공지) 학교추가 및 기타 문의 1 운영자 62963 0 2018.10.05
공지 (필독) 글 작성/ 삭제방법 5 운영자 64907 0 2019.04.17
5585 직장인 보이스 피싱 도와주세요* 제보자 익명 닉네임(ex: 내사랑 치킨) : 보이스피싱도와주세요 안녕하세요 너무나 급해서 이렇게 대숲에 글을 씁니다. 다름이 아니라 연세대학교 대나무 숲에도 ... 2 익명_87e 528 0 2019.05.15
5584 직장인 매일밤 잠을 이루지 못해 * 안녕 난 아직도 밤에 잘 못자 나에게 진심인줄 알았던 너의 행동이 다 진심이 아니였다는게 아직도 나는 믿어지지가 않아 음 너는 나를 장난감 대하듯 가지고 놀... 2 익명_56a 593 0 2019.05.15
5583 고등학생 대학서열 관하여* 대학생/직장인 분들께 질문이 있는데, 거의 근 20년간 서연고/서성한/중경외시이/건동홍숙 이거 안바뀌고 거의 유지되고 있잖아요? 이 서열이 나중에 바뀔수 있다... 5 ㅎㅎㅇㅇ 541 0 2019.05.15
5582 영남대 생각해 보니 억울해서 적어 보는 글 * 친구들이랑 이야기 하다 어쩌다 네 이야기가 나왔는데 말이야. 생각해보니 너무 억울하더라고. 나는 아직도 너때문에 생긴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는데.  너는 아... 1 익명_fbc 473 1 2019.05.15
» 직장인 짝사랑 일기 (2018년 9월 19일 ~ 2018년 11월 2일) * 2018년 9월 19일 그녀를 처음 만난 날이에요. 그녀를 처음 만난곳은 대외활동 사전회의였어요. 그녀는 회의가 시작한 후에 도착하느라 그녀에게 말 한마디 제대로... 1 익명_5ff 535 1 2019.05.15
5580 직장인 고민입니다 * 친구 커플이 대학 동기라 남자 여자 상관없이 다 저와 친하고 싸우면 서로 화해도 자주 시켜줬습니다. 근데 이번 싸움은 이해가 되지 않아 올려봅니다. 자기가 찼... 1 익명_8e7 268 0 2019.05.15
5579 직장인 아무리 상처받아도 좋아요 * 나는 스물초반이고. 상대방은 서른중반이예요. 우리는 1년정도 같이 알던사이였고, 처음본날 첫경험까지 했어요. 만나기전에도 누가봐도 사귀는 사이인줄 알고 다... 2 익명_df9 575 0 2019.05.15
5578 직장인 오빠는 상상도 못 하겠지* 오빠는 상상도 못 하겠지 나는 오빠랑 헤어진 후 매일 밤 악몽을 꾸고 제대로 잠을 자지 못 해 사는 게 너무 힘들어서 처음으로 정신과에 가봤어 수면제를 안 먹... 1 익명_25b 580 1 2019.05.15
5577 성신여대 너에게 쓰는 마지막 편지* 안녕 오랜만이야, 몇날 며칠을 고민하던 글을 적어볼까해. 우리가 헤어진지도 벌써 어연 1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네. 나에겐 갑작스러운, 너에겐 힘들었을 이별통보... 익명_fd7 303 0 2019.05.15
5576 군대 잊혀진다는 건 너무 슬픈 일인 거 같아.*+ 이젠 나와의 추억들이 생각이 안나냐는 질문에 너는 이젠 거의 생각이 나지 않는다고 답했어. 너에게 잊혀진다는 거 잊혀져 간다는 거 그게 나는 왜이렇게 슬픈지... 2 사랑해. 569 0 2019.05.14
5575 군대 선은 확실하게. 상처는 그만 받자. *+ 말을 어떤방식으로 시작해할까. 일단 용기내서 써볼려고 합니다. 그냥 알고지내던 오빠와 동생에서 가끔가다 연락하던 그런사이에서 어느순간 아니 오빠가 해준 ... 익명_79b802 641 0 2019.05.14
5574 군대 곰신입니다+* 상병 남자친구를 둔 곰신입니다 남자친구랑은 사귄지 이년이 다되갑니다 . 남자친구가 군대 가기전 전여친 사진에 인스타 하트 누른걸 봤습니다 제가 그래서 왜그... 2 익명_22a 518 0 2019.05.14
5573 경희대/국제 여고시절 내 첫사랑* 나는 예쁘다는 표현을 썩 좋아하진 않는데, 18살, 그 봄에 본 너는 참 예쁜 사람이었다. 우리는 고향이 같았고, 성격이 비슷했고, 비슷한 점들이 많아 금방 친해... 익명_8f6 558 1 2019.05.14
5572 직장인 나를 사랑하긴 하는걸까 * "나는 원래 기억도 잘 못하고 눈치도 없고 센스도 없는 편이야" 처음 네가 그런말을 했을 땐 그런 너를 이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친구과 잠깐만 통화하고 다시 걸... 1 익명_80a 571 0 2019.05.13
5571 직장인 난 오늘도 악몽을 꿨어 안녕! 너와 이렇게 인사하는것도 즐거워 했는데 지금은 너와 이렇게 인사하는게 어색해.. 넌 여전히 잘 지내보여 그래도 다행이다 싶어. 네가 떠나간 후로 나는 ... 직장인 551 0 2019.05.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81 Next
/ 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