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숲 > 대나무숲
   작성/삭제 규칙 숙지
   페북 업로드되는 게시판 / 댓글작성시 최상단 갱신됨

자유게시판
대나무숲
19 
미팅/소개팅
학교팅
펜팔숲 
전대숲 홈 - 오늘의 베스트글 & 미팅소개 
직장인
2019.01.11 10:25

내가 편해서 좋다는 너*

https://jdsinside.co.kr/279053 조회 수 70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너는 내가 요새 눈물이 많아진 사실을 알까,,
무언가에 밀려 속상해서 스트레스를 받아서 답답해서 그냥 여기저기 이것저것 복잡하고 힘든데 그냥 얼른 시간이 지나서 죽어버렸음 좋겠는데 이 시간이 참 안간다
가끔은 외롭고 서럽고 우울해 하지만 난 말 못해 나보다 너가 더 힘들거고 너가 더 지쳐있을걸 알기에 나는 항상 그냥 혼자 울고 말아
너가 나에게 화풀이를 하는 날이거나 정말 사소한걸로 화를 낼때 이젠 널 어떻게 해야되는지 조차 감이 안잡혀 그치만 난 또 그것조차 말 하지 않아
그래야 우리가 안싸울테니까 그게 안싸우는 최선의 방법이니까 내가 아무것도 안하는게 우리 관계에는 좋으니까
근데 나 여지껏 그래오면서 지금은 있잖아 진짜 너무 힘들어 지쳐 진짜 그냥 헤어질까 생각도 했어
근데 또 헤어지자니 너가 너무 좋더라 그래서 못헤어지겠더라 내가 너에게 해준것들 내가 다시 받고싶은거?
아니야 뭘 바라고 해준것도 아니고 너에게 쓴 돈 정말 하나도 안아까워
다만 그냥 너도 날 많이 아껴줬음 좋겠어 내가 생각하기엔 그냥 정말 너는 너 기분가는대로 나한테 하니까 다른사람한테 화가 났는데 나한테 화를 내고
너는 연락도 중요하게 생각안해서 연락 잘 안하잖아근데 나는 되게 너랑 달라서 난 연락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야
근데 내가 계속 얘기하면 집착하는것 처럼 보일까봐 가끔은 일부로 나도 똑같이 해줘 근데 말했다 시피 연락이 난 중요해
하지만 넌 그게 아니라서 난 너에게 맞출수 밖에 없어 어차피 너의 답장이 오면 난 거의 칼답인데 답장을 하면 넌 한시간은 있어야 답장온다
항상 뭐 하느라 게임하느라 그래 많이 해 뭐라 안해 이미 난 너무 익숙해져버린걸지도 몰라
아니? 익숙해져버려서 상처가 계속 쌓이고 있는데 그걸 못느껴
왜? 너무 맨날 받는 상처거든 매일 느끼는 감정이거든 그냥 널 하나 둘씩 놔주기로 했어 너도 일하고 나도 일하고 내가 그냥 신경 안쓴다로 마음 잡았어
내가 손 떼는게 맞는거겠지 나 혼자만 힘들어 하면 되겠지 힘든건 나 하나로 족해 행복해줘 잘 살아줘 그리고 내가 너에게 아름다웠던 추억이됬으면 좋겠다
나보다 좋은여자 만나서 그냥 나 잊어줘 그게 나을거 같다 미안해 결혼하기로 한 약속 못지켜서 근데 진짜 내가 이대로 너랑 결혼해서 살았다면 어떻게 살아가고있을까 아마 지금의 내 원래 모습이 없어져 있겠지 근데 있잖아 난 아직도 너가 많이 좋아 진짜 좋아 진짜 정말 많이 좋아하는데
이제 그 마음좀 줄여볼까해 나도 다른사람들 한테 이쁨 받을수 있고 공주님 대접 받을수있고 행복하게 사랑받을수도 있는 사람인데 너 옆에만 있으면 외로워
항상은 아니여도 많이 초라하기도 하고 내가 한없이 작아져 내가 뒷전인거같은 일이 많이 느껴지기도 하고
힘들어 나 너무 지쳐 이제 우리 180일간의 연애가 이렇게 힘들게 와닿을날도 오네 진짜 정말 결혼하고 싶었어
아니? 지금도 결혼하고 싶어 근데 너랑 결혼이 너무 하고싶은데 같이 있는게 너무 좋은데 이럴때 감당도 안되고
난 나한테 져주고 맞춰주는 사람 만날래 내가 맞춰야 하는사람 말고 내가 아무말도 못하는 사람 말고 내가 할말 할수 있고 서로 잘못한거 얘기할수있는 그런 사람 너가 나한테 항상 서운한거 있으면 얘기하라 하지만 맨날 크게 화내는데 내가 어떻게 말해..
그냥 말로만 알겠다 하는거지 그래서 얼마나 더 연애할지는 모르겠지만 연애하는 그 날까지 앞으로는 나 힘들어도 슬퍼도 아파도 너가 싫은 행동을 해도
말 안하고 그냥 넘어갈래 괜찮은척 그냥 그렇게 넘어갈래 그래야 안싸울거 같아으니까 나 진짜 너무 지친다
다 포기하고 싶은데 그만하고 싶은데 너무 좋아서 너무 좋아서..진짜 너무 좋아서.. 아무것도 못하겠어 그래서 그냥 내가 너를 포기할게 이런 내가 싫어질때 헤어지자 해줘 난 슬슬 정리할래 힘들다
만약에 너가 이걸 보게 된다면 생각하겠지 헤어지자고 왜 안하는지 난 너가 많이 좋아 엄청 근데 너가 헤어지자 했을땐 너가 마음이 없을테니까 내가 정리하기도 수월할거고 그래서 그날까지는 내가 말 안하려고 해 고마웠어 조금은 외롭고 속상하고 상처받는 날들이였지만 행복했어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너 옆에 있는 그날까지는 내가 최선을 다 할거야 잘해보자.




#190112_1930

?
test

Categor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최근 수정일
공지 공지) 학교추가 및 기타 문의 1 운영자 97768 0 2018.10.05
공지 (필독) 글 작성/ 삭제방법 5 운영자 99514 0 2019.04.17
4507 건국대 오랜만이었다 이렇게 좋은 날* 너를 볼 수 있음에 기뻤고 행복했으며 너무나도 아름다워서 그저 한없이 슬펐다 부디 영원토록 그대는 내내 행복하소서 익명_00375a 592 0 2019.01.20
4506 군대 해병대 곰신인데 속상해서 글 올립니다+* 해병대가 타군 무시하고 비하한다는 글이 요즘 자꾸 보이는데 해병대 전원이 그랬나요? 그런거면 전체를 욕해도 이해합니다! 하지만 몇몇의 인원이 그런걸 전체로... 익명_83af72 892 0 2019.01.20
4505 군대 곰신분들께 여쭤봅니다+* 남자친구가 군대를 가고 주소가 나오잖아요? 그걸 남자친구 친구에게 알려주면서 다른 사람들한테는 알리지말라고 말을 했는데 돌아오는 말이 “신경꺼” 입니다. ... 1 익명-46hsy89 665 0 2019.01.20
» 직장인 내가 편해서 좋다는 너* 너는 내가 요새 눈물이 많아진 사실을 알까,, 무언가에 밀려 속상해서 스트레스를 받아서 답답해서 그냥 여기저기 이것저것 복잡하고 힘든데 그냥 얼른 시간이 지... 익명_843b57 707 0 2019.01.20
4503 연세대 남자친구가 자꾸 에타를 봐요ㅠㅠ* 남자친구가 자꾸 에타를 봐요ㅠㅠ 글은 안쓰고 눈팅만 한다는데 솔직히 좋아보이진 않네요.... 제가 새내기 때 본 에타는 익명하에 특정 단과대 비하, 소수자 비... 1 익명_35f24f 3419 0 2019.01.19
4502 군대 ㅠㅠ슬퍼요+* 안녕하세요 일병 군화를 두고 있는 고무신 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남자친구가 너무 바빠요ㅠㅠ 모든 직책을 자기가 다 한답니다ㅠㅠ 안그래도 바쁜데 더 바쁜길을 ... 1 익명_af6cfc 545 0 2019.01.19
4501 을지대 대학교 이거사실인가요,* 드라마나 영화 웹툰 이런데서 보면 교수랑 학생이랑 불륜 저지르거나 교수가 학생한테 학점을 빌미로 불러서 성추행이나 관계가지는거 ㄹㅇ임?.. 고삼인데 진짜 ... 2 익명_d0b271 718 0 2019.01.19
4500 군대 앞과 뒤가 다른 해군을 신고합니다.+* 해군 이병 ㅇㅇㅇ(헌병)은 보수교육이 끝난 후 실무를 가서 일주일 남짓 있다가 병가 10박 11일을 나왔습니다. 신병보호기간이었던데다가 신병은 위로휴가때 정박... 익명_bc10fc 917 0 2019.01.19
4499 홍익대 사막같아* 파아란 파도 일렁이는 바다 앞 하이얀 모래사장 넓게 펼쳐진 곳 나에게 이 모래알들은 베일 듯이 말라붙은 사막같은 곳 분명 난 파아란 널 바라보고 있지만 손을 ... 익명_1ef11b 484 0 2019.01.18
4498 군대 헤어지고 친구로 지내는 전남친을 *+ 헤어지고 친구로 지내는 전남친을 새롭게 꼬셔보려합니다 연인이라는 무게에 지친 그를 떠나보내고 친구라는 이름으로 시작 된 새로운 인연.... 시간을 되돌리고... 샤크 885 0 2019.01.18
4497 헤어지고 친구로 지내는 데 헤어지고 친구로 지낸지 꽤 됐는데 왜 점점 기분 더럽냐 아니 그냥 정 떨어지는 중 마음 확실히 접으려고 친구로 지낼 선택 한건데 잘한듯^^ 사귈땐 마냥 귀엽고 ... 익명_52578f 593 0 2019.01.18
4496 서강대 주입식교육* 제보자 익명 닉네임(삼겹살) : 고등학교를 졸업한지 이제 9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수시로 안부문자를 보내는 정이 많은 선생님이 있었다. 하지만 나는 차단했다. ... 삼겹살 520 0 2019.01.18
4495 원나잇한 남자친구* 저는 확실히 느꼈어요. 사람은 고쳐쓰는거 아니래요. 고치려고 노력해도 바뀐 척 하는게 사람이래요. "너는 피쟁이" 제 전남자친구가 저에게 했던 말이에요. 제가... 2 익명_990cd6 1634 1 2019.01.18
4494 고등학생 잘 있느뇨 친구들아 * 스무 살, 철없고 어리숙한 우리들. 그 때에 우린 넷이서 세상 어느것도 무서울게 없는 나이였지. 넷이서 함께라면 모든게 재밌었는데. 하얀 눈 내리는 겨울엔 우... 하아뒤질라고 361 0 2019.01.17
4493 건국대 첫이별* 어제 다이어리를 정리하다가 너랑 연애를 시작했을 때 쓴 일기를 읽었어. 내 첫연애가 너여서 다행이래. 고마운 사람이라더라. 너는 몰랐겠지만 내가 가장 힘들었... 익명_bd1302 510 0 2019.01.1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9 90 91 92 93 94 95 96 97 98 ... 394 Next
/ 3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