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숲 > 대나무숲
   작성/삭제 규칙 숙지
   페북 업로드되는 게시판 / 댓글작성시 최상단 갱신됨

자유게시판
대나무숲
19 
미팅/소개팅
학교팅
펜팔숲 
전대숲 홈 - 오늘의 베스트글 & 미팅소개 
https://jdsinside.co.kr/269226 조회 수 3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우리는 동아리 시간에 처음 만났었지. 첫눈에 반한것은 아니었어. 하지만 너와 지내온 3년이라는 시간동안 차츰 너를 좋아하게 된 것 같아. 단순히 예쁘네 하고 지나갔던 옛날과는 다르게 이제는 얼굴을 보면 심장이 쿵쾅쿵쾅 뛰고 눈도 똑바로 쳐다보지 못하겠고 말도 제대로 나오지 않는 내 모습을 보고 놀랐어. 너가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면서 나도 가슴아파하고 너를 학교에서 한번이라도 더 볼려고 화장실 앞에서 친구 한명 붙잡고 서 있고 정수기 앞에서 물을 더 오래 따르고 자주 따르게 되었어. 그럴때마다 가끔 마주치는 너가 환하게 웃으면서 인사해줬을때 그 감동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 가끔 급식실 앞에 너가 서 있으면 말할 거리가 없을때는 장난이라도 한번 하면서 너랑 한마디라도 더 하는게 난 너무 행복했어. 경시대회 준비할때 너를 하나라도 더 알려주려고 내가 부족한건 없는지 너가 물어본 문제는 풀고나서 인터넷으로 검색해서 한번 더 풀고 너에게 도움이 되고 싶어 더 많은 자료들을 검색하고 너에게 하나라도 더 주고싶었어. 또 수시 기간동안 너가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면서 나도 너무 안타깝고 하나라도 더 도와주지 못하는 내가 미워질 정도로 너를 좋아했다. 3년 동안 많은걸 같이 해오면서 서로 알아가고 너에 대해서 알아가는 시간들이 너무 좋았다.

수시 면접 기간 때 너가 나에게 했던 말들 중 '넌 나에 대해서 너무 잘 아는거 같아...괜히 말해줬어'라는 말을 듣고 너에 대해서 많이 알고 있다는 기쁨과 동시에 괜히 알려줬다는 말 한마디에 너무 슬퍼지더라. 너는 장난으로 말했겠지만 그때는 억장이 무너지더라. 너무 내가 부담스럽게 다가갔나 아니면 정말 후회하는 건가 이런 생각이 들면서

나는 너에게 아무런 존재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 그래서 그 이후로 수능 끝나고 나서 한동안 너에게 연락을 안했었어. 괴연 나는 나에게 어떤 존재일까에 대한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아. 너를 너무 부담스럽게 했던 것은 아닐까 싶기도 하고 괜히 그런말을 꺼냈나 싶기도 하고. 그래서 연락을 안했었어.

하지만 생각해보니까 이런 생각이 들더라. 너를 많이 아는 만큼 너를 지켜주고 배려해주고 좋아해줄 수 있다고. 그래서 다시 연락을 했어. 내가 부족한 점도 아직 많지만 그건 조금 더 알아가면 되지 않을까 많이 알지만 너에 대해서 넓게만 아는 것이 아니라 정말 깊게 알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 뭔가 횡설수설 하게 되네.. 그래서 갑자기 너에게 잘지내? 라는 연락을 하게 되었어.

솔직히 보내고 나서 읽씹 당하면 어떡하지 아니 안읽으면 어떡할까 등 많은 생각들이 떠오르더라. 그러다가 너에게 난 잘 지내고 있지! 였나 그렇게 자연스럽게 너가 답장을 해줘서 정말 행복했고 고마웠어. 한순간이라도 너와 함께 이야기 할 수 있음에 감사했고 부족한 부분을 채워나갈 수 있을 거라고.

그리고 갑자기 너가 자랑할게 있다고 했었지. 그때 넌 고대 1차를 붙었을 때였어 너가 행복했을만큼 나도 행복했어.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어나갔고 너를 그러면서 더 좋아하게 된 것 같다.

이렇게 횡설수설하게 이야기를 하게 되었네. 솔직히 지금 이 감정을 좋아한다 라는 단어 하나에 담기가 너무 어렵다. 이렇게 글로 요약하자면 길다고 생각하지만 나한테는 짧게 느껴질만큼 너 덕분에 학창시절이 너무 행복했고 감사했어.

좋아해라는 단어 하나로 담기 힘들지만 간단하게 요약하자면 좋아한다는 말이었어. 너에게 이 글을 읽어주고 싶다. 이 글을 읽고 그냥 너를 좋아했던 한 학생이 있었구나 라고 기억해줬으면 좋겠다. 너가 이 고백을 받아주던 받아주지 않던 나도 너에게 학창 시절 행복했던 기억이 되고 싶었음을 알아줬으면 한다.

아마 이 글을 그 친구에게 읽어준다면 마지막은 이렇게 끝날 것 같다.

너에 대해서 많이 아는 것 만큼 너를 지켜주고 사랑해줄 자신 있어. 3년동안 같이 있어준 것보다 더 많은 시간 너와 함께 있고 싶고 너를 알아가고 싶어. 그러니 나와 사귀어주겠니?

#181207_12업로드
?
test

Categor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최근 수정일
공지 공지) 학교추가 및 기타 문의 1 운영자 60079 0 2018.10.05
공지 (필독) 글 작성/ 삭제방법 5 운영자 62077 0 2019.04.17
4348 아주대 현남친의 전여자친구 사진을 봤어요..* 근데 저보다 훨씬 더 예쁘고 심지어 찌찌도 커요.. 사진 본 이후로 우울해서 남자친구한테 잘 대하지도 못하겠네요ㅋㅋㅋㅋ 아무나 위로 좀 해주세요ㅠㅠ 진짜 너... 16 익명_20fbf5 12196 3 2018.12.07
» 고등학생 너에게 하고 싶은말이자 올해 할 말.* 우리는 동아리 시간에 처음 만났었지. 첫눈에 반한것은 아니었어. 하지만 너와 지내온 3년이라는 시간동안 차츰 너를 좋아하게 된 것 같아. 단순히 예쁘네 하고 ... 익명_978ba0 325 0 2018.12.07
4346 서울대 그런 사람과 연애하고 싶다.* 그런 사람과 연애하고 싶다. 서로가 잘 되기를 응원하고 격려하고, 힘들 때 정서적으로 위로해줄 수 있는 사람. 서로가 아직 커가고 있음을 알고, 부족함보다는 ... 익명_b81b90 513 0 2018.12.06
4345 고등학생 남자친구와 계속 연애해도 될까요?* 긴글이지만 읽어주세요. 저는 학생이에요. 남자친구는 20살이고요. 남친은 알바를 하면서 한달에 150정도 받습니다. 근데 그걸 어머니한테 다 드리고 한달에 25만... 익명_5e07d6 775 0 2018.12.06
4344 서울대 세상에 이런학교도 있나요?* 정말 궁금해서 그러는데, 학교비리 문제 때문에 대자보 붙이는데 학생처 도장받으라고 하고 그냥 떼버리는 학교가 있나요? 익명_a38910 465 0 2018.12.06
4343 홍익대 햇빛을 가득 머금은 보석처럼* 햇빛을 가득 머금은 보석처럼 곁으로 은은히 말간 무지개를 흘리는 손톱이 부러지고 피가 스며나오도록 긁어모아도 손으로 잡을 수 없는 무지개를 흘리는 아무 무... 익명_b37b25 323 0 2018.12.06
4342 군대 안녕 과외선생님*+ 일병입니다 고등학교시절에 과외를 받았었죠 누나한테. 그때 제가 19살이었고 누나는 21살이었어요. 전 나름 공부를 열심히 했고, 누나도 열정있게 가르쳐주셨어... 익명_102801 550 0 2018.12.06
4341 경희대 이제 곧 괜찮아질 거니까요+ 그 애가 군대에 가 있는 동안, 그 애를 잊으면 되니까. 시간이 많아서 너무 행복해요. 그 애를 2년간 못보니까, 그 애를 잊기에 좋으니까, 시간이 많아서 너무 행... 익명_ede8b2 418 0 2018.12.05
4340 군대 저는 자랑스러운 군화남친을 둔 곰신입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작년 말에 남자가 되려 군대에간 남자친구를 둔 곰신입니다. 시간이 언제갈까 전역일이 오긴할까? 라며 군대가 너무 야속했었는데요(지금도 가끔... 익명_77ffa7 516 0 2018.12.05
4339 한양대/서울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계신 우리 동지 여러분들. 힘냅시다!+ 육군, 공군, 해군, 해병대, 카투사, 의경, 그리고 다양하고 합법적인 방식으로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계신 우리 동지 여러분들. 힘냅시다! 버리는 시간이라면 버... 익명_780e47 408 1 2018.12.05
4338 한양대/서울 정말 안녕* 어떻게 시작해야 할 지 모르겠어 이런 마지막을 말해야 하는게.최근에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를 끊어내면서 연습해왔지만 역시 마지막은 항상 어려운 것 같아.원래... asdqwe36 455 0 2018.12.05
4337 군대 *남자친구 군대+ 안녕하세요 오늘 남자친구가 군대에 가요 남자친구랑 저는 고등학생때부터 지금까지 2년 반정도를 연애했은데 이 연애기간동안 거의 하루도 빠짐없이 만나서 놀고... 6 셤공부중인_전대숲러 1044 0 2018.12.05
4336 KAIST 네가 군대를 가서 나는 너무나도 행복하다*+ 이제는 친구들이 나에게 같이 밥 먹자고 물어보면, 누구누구 있냐고 물어봐 혹시나 너도 같이 먹는지 궁금해하지 않아도 된다. 이제는 설마 너도 있을까 하는 마... 익명_29ce05 447 0 2018.12.04
4335 중부대/고양 중부대학교 총학생회와 선거관리ㅇㅇㅎ의 총학생회 선발 투표용지 비리 처벌해주세요.* 제보자 익명 닉네임(ex: 내사랑 치킨) : a사이트 안녕하세요. 중부대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입니다.  많은 분들이 학교에 애정을 가지고 계시지만 옛 학생회의 비... file 익명_5ae586 1007 0 2018.12.04
4334 계명대 친구의 넋두리* 친구의 넋두리 #181204_2030 file 익명_f3e51e 477 0 2018.12.0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5 86 87 88 89 90 91 92 93 94 ... 379 Next
/ 3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