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숲 > 대나무숲
   작성/삭제 규칙 숙지
   페북 업로드되는 게시판 / 댓글작성시 최상단 갱신됨
자유게시판  대나무숲 연애 팅 잡담
 팅팅팅(미팅/소개팅) 펜팔톡 시크릿팅(무료 미팅소개팅 매칭)
직장인
2018.11.29 08:25

언젠가 이걸 니가 볼 수 있을까*

https://jdsinside.co.kr/265549 조회 수 146 추천 수 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누군가 말했다.
사랑한사람앞에선 그렇게 찌질해질수도 있다는걸
나때문에 다른사람만나는게 더 겁나게될까봐 미안하네. 미안하면 안되는데.
모질게 끊어내야 미련이 안생길텐데 또 그런상처를 가진사람들이니 그러지도 못하고있는 이상황이 너무 안타깝고 슬프네. 너에겐 시간이 필요했는데 내 욕심이 몹시 컸었나보다.
아무것도 아닌사이에서 시작해서 아무것도 아닌사이로 돌아간다.
우리시간대가 다시 맞는다면, 다시 만날 수 있을까.
내가 다시 더 노력한다면 돌아올 수 있을까. 이또한 억지일까.
우린 서로좋아하는 기적을 이루어 냈는데.
내가 너의 중요한 시험이 끝나는날 얼굴보면서 선물과 꽃을 선물 하고싶었는데 결국 못봐서 문앞에 두고갔었지. 그리고 다시 돌아가는길 전화가 왔었지. 끝내 넌 울지 않았다고 이야기했지만 감기도 안걸린 너가 코를 훌쩍이면서 목소리를 떠는데 어떻게 몰라. 그때 그 눈물의 의미는 감동이었을까 이미 정리하고있는 너에게 잘해줘서 미안함의 눈물일까.
헤어지기 전날 날 인스타언팔하고 페북 차단당했을땐, 왜 같이 시작했는데 혼자 끝을냈을까. 페메도 보아하니 '친구였습니다' 더라고.
우린 아직 끝나지 않았었는데. 그 문장이 정말 마침표같았어. 되돌릴 수 있을거란 오만이었지.
내가 널 얼마나 좋아하고 있는지를 표현하려고 한게 되려 부담이 되었겠단 생각을 이제서야 해. 내가 많이 서툴러서 미안해.
너는 내가 학생이고 너는 직장인이라서 안된다고 이야기했지만 너도 공부하고싶어하는 사람인데 왜 그런말을 했을까.
사랑한만큼 아파온다고들 하잖아. 마지막에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널 안아봤지. 그순간의 희비교차는 이루어 말할수 없어. 너가 가고 난 자리에서 정말 펑펑울었어. 잠들기전에 내가 내가슴에 손을 얹을때 그 순간이 자꾸 생각나서 또 눈물이나. 좋게 헤어졌으니까 연락한다는 말 그말이 고맙고도 미안해. 언젠가 돌아와 줄 수 있을거란 생각에 그냥 말없이 기다려보려고해.
그래도 아직도 오늘도 내일도 그 생각하면 가슴이 미어지고 또 눈물이터져. 밥도 못먹겠고 또 조금만 방심하면 또 니생각이나. 우린 같은 상처를 가진 사람인데 이렇게 내버려둘 수 있는걸까 하며 너를 무척이나 원망하다가도 또 너무 보고싶어. 다음 주에 일을 쉬기를 정말 잘 한거같아. 아무것도 못하겠거든. 행복해질 12월이었는데 그 반동이 무척 크다. 내가 너무 밀어부쳐서 누나가 넘어져버렸다 생각해. 좋게 헤어져놓고 페북과 인스타는 차단이네. 현명한 선택이지. 연락만 할 수도 있고 난 더이상 널 볼수 없으니. 넌 더이상 날 찾지 않을테니.
난 지금 이 순간의 나를 처음만나서 어찌 할 바를 모르겠어. 이런 이야기는 분명 언젠가 한번쯤은 봤었을 글이지. 근데 내가 그럴줄이야ㅋㅋ이 아픔이 이렇게 클줄 몰랐어. 누나에겐 짧은시간이었지만 내겐 모든시간이 새롭고 기대되고 보고싶었다.
우린 3주를 만났지만 6번을 봤지.
거리가 약간 있지만 몇시간 거리도 아닌거리이고 타이밍이 문제였다고 서로 알고있지. 아직도 그 때 내가 땡깡피지 않았다면 아직도 우린 내일은 뭐할지 고민하는 사이겠지. 원망하자면 내게 헷갈리게 했다는 거야. 내가 왜좋은지 물은적이 있지. "애기애기해서 좋아." 그럼 연하처럼 일부러 그런척을 했었던것 뿐인데 그게 이렇게 된거같다고 원망하고 싶어. 그러다가도 내가 미친놈이지 하고 내 스스로 자책하네.
미안.
솔직히 나는 뻔한 스토리처럼 한참을 앓아야 편해질 수 있을거겠지?
미안해.
누나가 날 찾아주지 않으니까 이런데다 글을 올려보기도 하네.
언젠가 핸드폰 보다가 이거 보고 연락해줬으면 좋겠어.
난 꼭 누나가 피아노치는걸 보고싶어서 연주회도 가고싶어.
아직도 아주 정말 너무 많이 좋아해.
이별한지 정말 조금지났는데 이세상 이별노래가 내노래같네.
마지막으로볼때 사진이라도 남겨둘걸.
우린 음악취향도 비슷했지. 지금은 아니지만 언젠가 카톡도 차단되었다면 정말 한동안은 내가 무너져버릴거같아서 그것만은 막아보려 애쓰네. 그 땡깡피운것 이후 정말 미안해서 매순간을 최선을 다했다.
그리고 이렇게 될 언젠가 나에게 덜 후회하기위해서도 더 최선을 다했다. 그래도 후회가 되는건 어쩔수없네. 더 좋은 방법이 있을텐데..
몇날며칠이 지나 누나에게 닿을까, 닿을순 없을까. 그 순간에 누나 옆자리는 있을까.
보고싶다.
11월 29일

#181130_1930
?
test

Categor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최근 수정일
공지 공지) 학교추가 및 기타 문의 1 운영자 3228 0 2018.10.05
공지 (필독) 글 작성/ 삭제방법 3 운영자 4552 0 2019.02.27
4425 광운대 내 이상형에게* 아빠 같지 않은 사람이 내 이상형이었어. 스무 살인 우리 엄마를 행복하게 해줄 것처럼 굴며 이십 년이 넘는 세월 동안 딸들에 대한 미안함과 한 남자만의 여자로... 익명_494663 213 7 2018.12.01
4424 직장인 안녕하세요. 저는 예랑과 만난지 1년이 채 안되서 혼전임신으로 결혼을 준비중인 사람입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예랑과 만난지 1년이 채 안되서 혼전임신으로 결혼을 준비중인 사람입니다.  제 가정사를 말해야하는데 어떻게 알려야 할지 고민이 되어 조언을... 3 익명_8a6e27 1366 28 2018.12.01
4423 군대 저번 카투사의 하루가 있길래 의경의 하루 이야기 해드리겠습니다.*+ 저는 중대행정병으로 왔고 지금부터 할 이야기는 실제로 제가 사수를 달고 있었던 평범한 하루 일과입니다. 저희 중대는 7시 기상이었습니다. 7시에 당직이 "금일... 익명_c1d266 320 0 2018.12.01
4422 직장인 그날 미안했어* 안녕 잘살고 있니 너에게 마지막으로 했던말 후회하진 않아 난 정말로 그렇게 느꼇으니까 그뒤로 많은생각을 해봤어 사실 난 널 좋아하지 않았던것같아 너와의 추... 익명_f7304a 136 0 2018.12.01
4421 건국대 시소의 무게* 나와 남동생의 '자유'는 시소 끝에 앉아 있었다. 나는 항상 동생보다 무거웠고, 나의 발목에는 '여자아이'라는 족쇄가 차여 있었다. 땅에 발이 닿아 있는 나는 하... 1 익명_68d44f 75 0 2018.12.01
4420 수원대 보고싶다*+ 넌 잘 지내고있겠지? 올해 내가 입대하면서 우리가 헤어진지도 꽤 많이 지났네 헤어지고 처음 몇달은진짜 힘들었는지만 그래도 시간이 흘러가면서 그나마 덜 함들... 익명_ff061f 104 0 2018.11.30
4419 연세대 너가 썸을 탄다고 한다. 나말고 다른 사람과* 너가 썸을 탄다고 한다. 나말고 다른 사람과. 중간고사 끝나고 너랑 재밌게 놀려고, 너를 보러가기로 했는데 그 약속은 아마 지키지 못할 것 같다. 너와 알고지낸... 익명_ccad08 202 3 2018.11.30
4418 직장인 힘들고 짜증나고 억울하고* 너랑 나랑 같이 사랑하다가 벌어진 일인데 왜 나만 아프고 나만 고생하고 나만 이러고 있는게 너무 억울하고 짜증나고 함들어 나 아직 학생인데.. 하루아침에 빌... 익명_bc2190 121 0 2018.11.30
4417 서울대 나도 보고싶어*+ 오늘도 너에게 문자가 왔어 부대입니다. 전화 주세요. 몇 번이고 받던 문자인데 몇 번이고 설레 너랑 전화할 수 있으니까 모든 걸 제쳐두고 너의 문자만 기다려 ... 익명_308d8e 145 0 2018.11.29
» 직장인 언젠가 이걸 니가 볼 수 있을까* 누군가 말했다. 사랑한사람앞에선 그렇게 찌질해질수도 있다는걸 나때문에 다른사람만나는게 더 겁나게될까봐 미안하네. 미안하면 안되는데. 모질게 끊어내야 미... 이춘배 146 2 2018.11.2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9 80 81 82 83 84 85 86 87 88 ... 526 Next
/ 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