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숲 > 자유 대나무숲
   작성/삭제 규칙 숙지
   페북 업로드되는 게시판 / 댓글작성시 최상단 갱신됨
자유게시판
대나무숲
19 
미팅/소개팅
학교팅
펜팔숲 
전대숲 홈 - 오늘의 베스트글 & 미팅소개 
https://jdsinside.co.kr/bamboo/261787 조회 수 2868 추천 수 2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No Attached Image

안녕하세요 저는 20대 초반인 현재 연애를 하고 있는 평범한 여학생입니다. 단도직입적으로 말하면 제 남자친구는 옷이 없어요. 아니 옷에 관심이 없어요. 옷을 못 입는 편은 아니지만 청바지 한 개, 검정색 슬렉스 한 개 이렇게 딱 두 가지 바지만 돌려서 입고와요. 상의도 많이 없는 것 같아요. 최근들어 기온이 뚝 떨어져서 저는 코트나 롱패딩을 입고 만난적이 있는데 남자친구는 아우터 없이 데이트에 나왔더라구요... 옷도 많이 없는 것 같아서 제가 “옷 사는거 좋아해?” 라는 식으로 둘러서 물어봤어요. 남자친구는 형이 물려주는 옷만 입었지 자기가 스스로 옷을 사본적이 없다네요. 그렇다고 그런 남자친구가 싫고 쪽팔리다는 말이 이 글의 주제가 아니에요! 그런 남자친구에게 저는 옷 선물해주는걸 좋아해요. 옷 가게에 가면 제 옷보단 남자친구 옷이 먼저 눈에 들어오더라구요. “이거 남자친구가 입으면 진짜 이쁘겠다~, 남자친구는 이런 옷 없을텐데 내가 사줄까?” 라고 생각해요. 저는 사귀면서 2-3개월때 상하의 합쳐서 5만원대 저렴한 옷 사줬구요, 100일 땐 스포츠 브랜드 맨투맨 사줬어요. 그 뒤로 5만원대 신발 한 개 사주고, 이번 남자친구 생일엔 롱패딩 줄려고 미리 사놨어요. 그런데 고민이 있어요.... 제가 주는 선물들의 종류가 모두 패션 쪽이라 혹시 남자친구가 기분이 나쁠까봐.. 그게 고민이에요. 제가 옷 종류만 선물하는 이유는 내가 사주지 않으면 남자친구는 옷을 사지 않을 것이고 그런 남자친구를 꾸며주고 싶었어요. 그런데 남자친구는 이런 제 맘을 부정적으로 생각할수도 있다고 생각이 들더라구요... 매번 옷 종류의 선물을 받는 남자친구의 심리가 어떨지 저는궁금해요... 만약 댓글에 다수의 남자분들이 부정적으로 말씀해주신다면 저는 옷 종류의 선물은 그만할려고해요! 솔직하게 매번 여자친구에게 옷 선물 받으신다면 어떤가요?
?
test
  • ?
    익명_ffffc1 2019.02.05 13:50
    저 좀 사주세요!
  • ?
    익명_cba 2019.06.17 10:19
    부정적으로 생각할거같진않아용
  • ?
    익명_27f 2019.06.17 13:59
    안녕하세요. 만난지 437일 된 20대 남자입니다. 여자친구가 태그 걸어줘서 읽고 댓글드려요.
    우선 저는 옷을 1년에 한두번 살까 말까 합니다 슬랙스, 셔츠 이런건 쳐다도 안봤는데 여자친구가 기념일 선물이나 그냥 선물로 사주면서 제발 입어달라고 하더라고요.. 옷 선물 해주는거에 대해서 부정적으로 생각이 들거나 하지는 않았어요 그냥 내가 패션에 정말 무감각 했구나 정도? 여자친구 입장에서 내 남자친구가 멋지게 입어줬음 하는것도 이해 되더라고요.
    한가지 말씀드리고 싶은건 남자친구분이 입었을때 불편해 하는 옷은 좋지 않을것 같아요. 역시 본인이 편한 옷이 가장 좋다고 생각되네요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익명_2a6 2020.02.14 07:13
    완전 남친분하고 거의 나하고 비슷한 이미지네요 근데 저는 여친이 패션감각 키워주겠다고 옷사주면 결혼하자고 고백할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군대 2년 전, 여기에 쓴 글* 11/11 1272 0 2019.04.08
공지 공지) 학교추가 및 기타 문의 1 운영자 163069 0 2018.09.26
공지 (필독) 글 작성/ 삭제방법 2 운영자 163548 0 2018.09.01
4605 군대 안녕, 보고싶어.*+ 안녕, 잘 지내니? 오늘 내 친구가 군인인 남자친구 면회를 간대. 그 말을 듣는 순간 너 생각이 났어. 우리라고 칭할 수 없는 사이가 된 지 오래 됐지만 왜 너 생... 1 익명_b0472a 1462 11 2018.11.25
4604 사랑하는 남자친구야. 나는 문득 너가 없이 살 수 있을지 생각해보게 되었어. * 사랑하는 남자친구야. 나는 문득 너가 없이 살 수 있을지 생각해보게 되었어. 어느 날 너에게 일방적으로 헤어지자고 했던 날이 기억난다. 홧김에 내뱉은 말이었... 익명__95c9bd 1166 15 2018.11.25
4603 오빠, 오늘은 오빠가 좋아한다는 비가 내렸어요. *+ 오빠, 오늘은 오빠가 좋아한다는 비가 내렸어요. 친한 친구들에게는 이미 수십번도 더 말했지만 정말 좋아해요 아니 사랑하고 사랑한다는 말로 넘칠만큼이에요 어... 익명__013ce8 1041 15 2018.11.25
4602 요즘 말이야* 너때문에 머리가 굉장히 아파. 이런 날 니가 알아줬으면 좋겠는데 또 니가 알면 안되는 거라 나는 요즘 네 생각에, 내 사랑에 이 모든 것의 원인인 너 때문에 머... 2 익명__fe0c87 1100 2 2018.11.25
4601 포기해야하는걸까* 너한테 연락하면 항상 아는 오빠랑 술먹고 있고 "재밌게놀아"로 끝낸 내 마지막 카톡을 그대로 읽고 씹은 뒤 몇 시간쯤 지났을까 "이제집가 택시탔어 집도착했어"... 1 물고기 1177 1 2018.11.25
» 옷에 관심없는 남자친구* 안녕하세요 저는 20대 초반인 현재 연애를 하고 있는 평범한 여학생입니다. 단도직입적으로 말하면 제 남자친구는 옷이 없어요. 아니 옷에 관심이 없어요. 옷을 ... 4 익명__3baa8c 2868 2 2018.11.25
4599 전대후문 아이리스피시방.용봉동아이리스피시방 사장님 꼭 보세요^^* ㅋㅋㅋㅋ진짜 웃기네요 나이어린 사장님들 보면 이해가 안가네요 사장님들은 하나같이 공과 사 구분 하라해놓고 무슨 직원들 사적인일에 끼어들어서 그렇게 힘들... 익명__bbea2a 2604 4 2018.11.24
4598 형부가 애기 이름을 박아라로 직겠다네요..* 형부라 부르기도 싫어요 지 중딩때 과외쌤 이름이 김아라 였는데 첫사랑이였대요 그래서 나중에 결혼해서 딸 낳으면 무조건 아라 라고 지어야겠다고 생각했대요 ... 10 익명__178087 4358 39 2018.11.24
4597 자주들어가는 카페에 안락사예정 강아지들 입양희망 이런 글이 삼일에 한번꼴로 올라와요.* 자주들어가는 카페에 안락사예정 강아지들 입양희망 이런 글이 삼일에 한번꼴로 올라와요. 저는 몇달째 이런글을 보지만 댓글이 다들  ㅜㅜ 어떡해 아가들아 힝 ... 익명__7c7988 1044 9 2018.11.24
4596 전여친 결혼식에 갔다왔다..* 우리는 어릴때 만났어. 난 26, 넌22살 네살차이의 보기좋은 커플이였지. 첫만남은 지하철역 앞이였어.  자기가 일하는 가게의 전단지를 돌리다가 제 번호를 수줍... 익명__2ff270 5061 2 2018.11.24
4595 군대 곧입대를 앞둔 남자친구가̆̈ 있는 여자인데요.*+ 남자분들 군입대 전 많이 심란한가요? 어떻게해야 남자친구를 안심시킬 수 있을까요? 지금 남자친구가̆̈ 입대를 한달 남겨두고 있습니다. 연락하는 빈도가̆̈ 많이... 익명__2ea33a 1305 0 2018.11.24
4594 닿지않을 편지* 제보자 익명 닉네임( 행인) :   안녕 너가 볼지 안볼지 사실 잘 모르겠어. 근데도 너가 보면 하는 마음에 괜히 끄적여봐  서로의 거리가 멀었던 너가 나를 알고 ... 익명__fbe0e9 852 0 2018.11.23
4593 김성혜 총장 언제까지 가만둘거냐 https://www.youtube.com/watch?v=rdD83mogZ7k&feature=share https://www.youtube.com/watch?v=goFSKAIMVBg&feature=share 졸업생입니다 존경하는 후배... 사랑하는후배님들 826 0 2018.11.23
4592 이별 후 2년이 지난 지금* 얼마 전 새벽에 페이스북을 하다가 우연히 너에게 새 남자친구가 생겼다는 소식을 들었다. 나와 헤어지면 하루도 살지 못할 것처럼 매달리던 너는, 그렇게 벌써 ... 라이언 2025 1 2018.11.23
4591 관련 지식이 없어서 물어봅니다. 부들부들하네요* 대구 시내에 있는 모 가게에서 알바를 2달 반 정도 했습니다. 시급 8000원을 준다는 알바공고를 보고 가게에 면접 보러갔었습니다. 면접 중 얼마정도 일할 건지 ... 킹콩 904 0 2018.11.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31 132 133 134 135 136 137 138 139 140 ... 442 Next
/ 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