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숲 > 대나무숲
   작성/삭제 규칙 숙지
   페북 업로드되는 게시판 / 댓글작성시 최상단 갱신됨
자유게시판  대나무숲 연애 팅 잡담
 팅팅팅(미팅/소개팅) 펜팔톡 시크릿팅(무료 미팅소개팅 매칭)
https://jdsinside.co.kr/261633 조회 수 2982 추천 수 39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형부라 부르기도 싫어요
지 중딩때 과외쌤 이름이 김아라 였는데
첫사랑이였대요 
그래서 나중에 결혼해서 딸 낳으면
무조건 아라 라고 지어야겠다고 생각했대요 
아니 근데 지 성이 박 씨인데
이게 말이나 되나요? 
커오면서 계속 아라라고 짓겠다고 생각했다는데
지 성이랑 붙이면 이상한거 알면서도
그렇게 짓겠다고 생각한게 정신이 모자른거 같거든요
언니가 말도 안되는 소리 하지말라고 
애 이름을 왜 당신 멋대로 짓냐고 화내니까 
자기는 아라라는 이름이 아니면 절!대! 싫대요
고집 절대 안꺾고 계속 저러고 있어요
옆에서 지켜보는데 너무 짜증나거든요 
여자앤데 그딴 뭐 같은 이름 지어주면 평생을 성희롱 당하면서 살텐데 그렇게 좋으면 지나 지이름을 박아라로 개명하던지
제 조카한테 감히 그따위 이름을.. 장난치는것도 아니고
언니가 열달 동안 품고 있다가 
고통끝에 낳을 아이인데 애아빠란 사람이 저렇게
모자라는사람인것도 짜증나고 저는 애 이름은 부부가 상의해서
짓는게 가장 좋다 생각하지만 타협이 안될땐 무조건
애기 엄마가 짓는게 좋다고 생각하거든요 
근데 형부는 애 이름은 무조건 아빠가 지어야한대요
시부모님들은 자기아들 감당 안되니까 모르쇠 해버리고
저희집에선 난리났어요 
절대 그이름 안된다고 언니가 특별히 생각한 이름이 없대서 아빠가 좋은 작명소 가서 이름 
몇개 받아올테니 그중에서 고르라하셨는데 
아라라고 안지으면 평생 후회할거 같고 딸을 예뻐해줄
자신도 없다는 개풀뜯어먹는 소리나 하고 있어요 
진짜 원래 저런 모지리같은 사람이 아니였거든요
진짜 멀쩡하고 매너도 좋고 똑부러지는 사람이였는데
이게 진짜 모습인건가 싶기도 해요 ;



181126_18

?
test
  • ?
    익명__e7c9a1 2018.11.24 18:32
    미친거아닌가? 지애를 이름을?
  • ?
    익명__7ea202 2018.11.24 18:33
    세상은 넓고 똘아이많죠.
    꼭 박아라아니라도 첫사랑이름으로 한다는거부터가..
  • ?
    아휴 모자란새끼진짜 2018.11.24 22:30
    그러면 아라라고 무조건 지어야겠으면.. 엄마 성을 따르라고 해요. 요즘에 성 바꿀 수 있어요. 엄마아빠 성 두개 다 동시에 쓸수도 있고요(ex.김박민지)
    아라라고 안지으면 자기 딸을 사랑해줄 수 없다니 별 미친 개 또라이같은 새끼. 이혼이 답일 것 같은데 현실적으로 같이 살아야 한다면 엄마 성으로 쓰라 하세요.
    엄마 성 안따르면 눈에 흙이 들어와도 아라 절대 못쓴다고.
  • ?
    익명__99f078 2018.11.25 11:49
    미친색히들많다
  • ?
    익명_a87922 2018.11.28 03:24
    형부가 이상한건 당연한거고 작성자님한테 궁금한건
    타협이 안될때 무조건 애기엄마가 짓는게 좋다고 생각하시는 이유나 들어보고 싶네요.
    어느한쪽만 부부가 아닌데 무조건 한쪽이 원하는대로 하자는건 무슨심보인지
  • ?
    익명_1f11ea 2018.12.05 15:15
    글쓴이는아닌데 저도 저생각에 동의해요. 왜냐면 아기엄마가 임신 도중에 신체적으로 훨씬 많은 제약이나 부담이 있으니까요.. 임신시에 장기 눌리는것도, 뼈 약해지는것도, 아기가 클수록 무게가 늘어나서 거동이 불편해지는것도, 호르몬변화도, 낳을때의 고통도 아기아빠가 아무리 함께 힘들어주고싶어도 못하는부분이잖아요. 물론 힘들어할 때 옆에서 보조해줄 수는 있겠지만 엄마가 겪는 부담에는 못미친다고 생각하고 그렇기때문에 이름정도는 엄마가 지을 수 있게 해주는쪽이 더 낫다고 생각해요 저는. 또 통상적으로 성은 아빠쪽을 따르는데 그렇다면 이름은 엄마 의견을 따르는게 맞는 것 같기도 하구요..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 ?
    익명_ff7b41 2018.12.06 06:58
    엄마가힘든거랑 이름을 엄마랑짓는게무슨상관일까요..같이논의해서 짓는게 나은거아닐지
  • ?
    익명_6e2365 2018.12.08 03:17
    엄마가 짓는게 낫다고 보는건 지금같은경우도 그렇고 애기아빠가 아빠자격이 없는 경우 때문에 그렇게 말한것 같네요. 애기 엄마의 경우 아기와의 유대가 안깊을 수가 없죠 열달간 몸망가져가며 품어왔으니까요. 그렇지만 아빠의 경우는 아빠 몸과 따로 있기때문에 아빠분이 어떤 사람인가에 따라 아이와의 유대는 사람별로 차이가 클거라고 생각 듭니다. 그리고 그건 거의 랜덤이라고 볼 수 있기 때문에 타협이 안될때는 애기 엄마가 짓는게 최소 아이에게 해가 될 이름은 안짓기 때문인거죠. 그냥 저분은 저런 상황속에 계시니까 저렇게 말한거고 만약 엄마가 점쟁이가 아라로 지으면 장수하고 아니면 단명한다. 라고 한말 주워듣고 와서 이상한 이름으로 지으려하는 상황이라면 타협안된다고 무조건 애기엄마 따르는건 아니죠.
  • ?
    익명_b53e0a 2018.12.08 19:20
    지이름을 박아라로 바꾸면되겠네. 남성 답게 바꿧다고 하면서,,^^ 지딸 아라로 만들고 죽어라 첫사랑생각하려고?? 개풀뜯어먹는소리하고 자빠졌네 진짜ㅋㄱㅋㄱㅋㄱㅋ

Categor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최근 수정일
공지 공지) 학교추가 및 기타 문의 1 운영자 1976 0 2018.10.05
공지 (필독) 글 작성/ 삭제방법 운영자 2775 0 2018.09.26
4669 건국대 분교가 있는 대학교 학생중 이상한 소리를 하는 학생들에게* 분교와 본교 분명 다르다는 것을 압니다. 근데 대부분 보면 행정처리에 대한 이야기이고 분교학생을 누추하다 점수도 낮은데 이름만 보고 들어갔다 라고 깍아내리... 4 익명_c97302 906 0 2018.12.10
4668 KAIST 룸메가 저를 좋아한대요* 룸메가 저를 좋아한대요 룸메도 저도 여자고, 같이 동거한지는 반년이 넘었어요. 사정이있어서 제가 집을 나왔는데 흔쾌히 동거제의를 먼저 해줬거든요 그래서 4... 4 익명__e4bbe3 13781 1 2018.12.10
4667 ★ 군대 내가 쓰레기다+ "슬프다_서울대" 친구의 일기 내용 중 일부를 올립니다. '난 쓰레기다.얼마 뒤에 군대가는데 좋아한다고 사귀자고하고, 사귀게되서 너무 기쁜데 막상 군대가 눈앞... 익명_e1e6e2 1553 0 2018.12.10
4666 동덕여대 학생증체크카드 받았는데 개명잼 안그래도 받기 싫은 학생증체크카드 출입문때문에 어쩔수 없이 받았더니 영어 이름이 저따위로 나왔네요 (밑에가 올바른 예) 본인도 쓰면서 이상한 점 못느꼈나 ... file 김장캐 235 0 2018.12.10
4665 ● 직장인 대학생분들이 읽어주신 후 의견을 달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0살,99년생 00년생 친구들을 둔 한 직장인입니다. 아직 고등학교 친구들과의 단톡을 두고 서로의 생활에 대해 얘기하고 서로 위로와 조언을 해주는 아직은 사회 ... 익명_13e74b 128 0 2018.12.10
4664 ● 직장인 아빠에게 * 안녕 아빠 아빠가 세상에서 사라진지 벌써 3년이 다 되어가 아무에게도 얘기하지 못했던 일을 이제는 조금이나마 털어버리고 싶어서 졸업을 앞두고 이제는 행복해... 익명_7b3cda 107 0 2018.12.09
4663 경기대/수원 3년 반의 인연이던 내 친구야 * 안녕? 아마도 네가 전대숲을 보는 것 같기에 반면 내 연락은 보지 않기에 길을 올려봐 아직 난 너를 놓고싶지 않거든 우린 고1때 알게 되었지 너도 그리고 나도 ... 익명_f8eedc 114 0 2018.12.09
4662 ● 직장인 답답해서* 누구한테 말할 사람이 없어서 요즘 여기에 종종 제 이야기를 적네요 전남친이랑 사귀다가 임신을 해버렸어요 근데 그걸 4개월넘어서 알게됬어요 왜 늦게 알았냐구... 익명_2b61c3 149 0 2018.12.09
4661 중앙대 아버지의 무게 *+ 아버지의 무게를 모조리 느껴본 적 있는가. 아니 아마 그럴 수 없을 것이다. 우리 아버지는 힘을 쓰는 일을 하신다. 아버지의 나이는 점점 은퇴를 하실 시기가 ... 익명_977306 207 0 2018.12.09
4660 ★ 군대 여자친구와의 아픈 이별+ 안녕하세요 저는 의무경찰인 군인입니다. 저는 전 여자친구와 400일조금 넘게 사겼습니다. 여자친구와 집거리는 40~50분거리입니다. 전여자친구와 한번 처음헤어... 익명_a822e2 167 0 2018.12.09
4659 신라대 정말 믿고 좋아했던 남자친구가 양다리였어요.. 삭제번호 1234 지정합니다 1 익명_5c4359 665 0 2018.12.09
4658 고려대 도와주세요* 안녕하세요, 남자친구랑 250일 조금 지난 사람입니다. 상황을 구체적으로 쓰긴 힘들지만 남자친구가 마음이 식었습니다. 조금씩 저를 보기 보다는 쉬고 싶다는 생... 5 익명_1372c5 1729 0 2018.12.09
4657 가천대/글로벌 모솔이었다가 2년전부터 남친을 만나게됐는데요,* 안녕하세요 저는 평범한 23살 여학생입니다. 모솔이었다가 2년전부터 남친을 만나게됐는데요, 남친은 저보다 2살위로 남친이전역한후부터 만나게되었습니다. 과 ... 12 익명_54fad6 4202 0 2018.12.09
4656 ☆고등학생 빠른년생들의 즐거운 20살을 위해 도와주세요 제보자 익명 닉네임(ex: 내사랑 치킨) : 빠른년생 늉늉 수능이 끝나도 이제 곧 20살이 된다하더라도 웃지 못하고 제대로 즐길 수 도 없는 빠른년생들을 도와주세... 1 빠른년생 늉늉 118 0 2018.12.09
4655 국민대 좋아하는데 헤어질수있을까* 200일 가까이 연애를 하고있는 커플입니다. 처음엔 설레기도하고 참 좋았었는데 거리가 멀어지면서 다투게되는 일이 많아졌습니다 . 다투고 잘풀고 하다가 어느 ... 2 익명_6a42c8 165 0 2018.12.08
4654 ★ 군대 사랑한다 나의 해군*+ 여느 때와 다름 없이 온 종일 너의 전화를 기다리던 중 어느 날, 전화가 와서는 수화기 넘어로 나에게 해외 파병 합격소식을 전했다. 안 믿겼다. 아니 믿고 싶지 ... 익명_9fd8b5 42 0 2018.12.08
4653 경기대/수원 친한 친구와의 절교* 안녕 친구야 오랜만이다 잘지내지? 어쩌다가 우리가 이렇게 되었는지 잘 모르겠다. 근데 너무 멀리 와버렸네. 우린 중학교 3학년때부터 고등학교 3학년때까지 진... 익명_1c4bfd 117 0 2018.12.08
» ● 직장인 형부가 애기 이름을 박아라로 직겠다네요..* 형부라 부르기도 싫어요 지 중딩때 과외쌤 이름이 김아라 였는데 첫사랑이였대요 그래서 나중에 결혼해서 딸 낳으면 무조건 아라 라고 지어야겠다고 생각했대요 ... 9 익명__178087 2982 39 2018.12.08
4651 경희대 수능이 끝났다* 수능이 끝났다. 나는 작년에 비해 국영수가 수직 상승해서 그토록 가고 싶었던 학교의 최저를 맞출수 있게 되었다. 여전히 너희라는 나의 고2 고3을 지옥으로 만... ㅇㅇㅇ 185 0 2018.12.08
4650 ● 직장인 악몽* 그날이 있고나서 이주째 가끔 꿈도 꾼다 의사선생님이 나오는, 내 발 밑에는 눈 가려진 아기들이 있는, 그 산부인과 의자에 누워있는 내 모습... 괜찮을줄알았는... 익명_1078db 89 0 2018.12.08
4649 *제가 이런 대우를 받으면서 일을 해야할까요? About. ㅇㅇ 대학교 안녕하세요 전 술가게에서 일을 하는 20살 학생입니다 전 어제(12시 지나는 시점) 저희 가게에서 고등학교 친구들이랑 술을 마시러 갔습니다 ... 1 익명 2280 0 2018.12.08
4648 가톨릭대 부산사는 94년생 김준석을 찾습니다. 부산사는 94년생 김준석을 찾습니다. 스노우 사진이지만, 저거구요. 현재 백수라고 합니다. 부산, 94년생, 김준석(백수, 무직, 취준생) 찾으시면 제발 꼭좀 제보... file 익명_2df3ef 345 1 2018.12.08
4647 서울대 니가 너무 보고 싶은 밤이야 그때 더 얘기 했었다면 지금 우리는 달랐을까,, 익명_f82ed9 91 0 2018.12.08
4646 믿었던 선배..그리고 배신* 처음에는 그냥 얼굴만 알았던 선배 학교를 다니면서 여러 학교 활동들을 하면서 나는 그 선배랑 가까워 졌고 일반적인 선후배 관계의 연락을 벗어나 사적인 연락... 1 부산 160 0 2018.12.07
4645 동국대 연예인이 좋아졌어*+ 한평생 이름 처음 들어보는 얼굴사진 한 번 본 적이 없던 어느 날 문득 누군가가 너와 닮았다고 한 연예인 그 연예인이 좋아졌어 너를 보고 있는 것 같아서 곧 군... 익명_2ec16c 93 0 2018.12.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9 Next
/ 1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