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숲 > 자유 대나무숲
   작성/삭제 규칙 숙지
   페북 업로드되는 게시판 / 댓글작성시 최상단 갱신됨
자유게시판
대나무숲
19 
미팅/소개팅
학교팅
펜팔숲 
전대숲 홈 - 오늘의 베스트글 & 미팅소개 
일상다반사
2018.09.06 00:38

부러워해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No Attached Image

저희커플은 엑스라지핏 콘돔 구매해서 써요
콘돔 제가 알아서 사오는데 암만 금방 써도 돈이 아깝질않네요
요즘 너무 행복해요 ^^

180910_09
#200524
?
test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일상다반사 글 작성 및 삭제 규칙 1 운영자 360 0 2020.05.17
4134 두번의 헤어짐....* 음.... 여기에 글쓰는것도 처음이여서...그냥 그 사람한테 말 하는것처럼 쓸게요... 그냥 새벽에 잠도 안오고 내일 학교 가는데 기부니도 좋지 않아서ㅎ 고2때 같... 3 익명의 전대숲러__b70008 1064 0 2018.09.06
4133 연하는 취향아니라더니* 안녕하세요 대전에 위치한 모 대학교를 휴학한 학생입니다. 제가 휴학한 사이에 저희 과에서 어이없는 일이 일어났네요. 제가 만나고 있던 전남친은 연상이 취향... 익명의 전대숲러__583373 800 0 2018.09.06
4132 나 너무 미워하지마* 나 너무 미워하지마. 널 진심으로 사랑했고 그래서 너무 힘들었어. 널 힘들게 하려던 건 아니었어 진심이야. 단지 내가 너무 힘들었었어. 너 없이 살아간다는 게 ... 1 익명의 전대숲러__a72a72 1046 0 2018.09.06
4131 사기당했어요;; 여러분들은 당하지 마시길 ㅜ.ㅜ* 사람들 많이 다니는 역에서 연애플레이리스트(웹드라마) 작가라고 하면서 잠깐 인터뷰하고싶다고 접근하는 여자/남자가 있어요! 연애 스타일이 뭐냐 ... 이상형이... 3 file 익명의 전대숲러__6c22a6 1800 0 2018.09.06
» 일상다반사 부러워해주세요* 저희커플은 엑스라지핏 콘돔 구매해서 써요 콘돔 제가 알아서 사오는데 암만 금방 써도 돈이 아깝질않네요 요즘 너무 행복해요 ^^ 180910_09 #200524 4 익명의 전대숲러__29fca2 1055 0 2018.09.06
4129 일상다반사 빠른년생이 잘못이에요?* 진짜 아이가없고 이해가안가서그런데, 예전에는 안그랬으면서 요즘에 계속 99들이 00빠른년생들한테 언니라 부르라그러고 뭐만하면 버릇없다 이러는데, 처음에는 ... 익명의 전대숲러__0bb7f5 1097 0 2018.09.05
4128 제목을 뭐라고 정해야하죠* 너는 다른 남자들에게 내 단점을 얘기했다. 너는 다른 남자와 잤다. 그 두가지로 나는 4주 동안, '제정신'이라는 것의 존재를 잊었다. 내 질문의 끝은 항상 똑같... 익명의 전대숲러__32cf42 838 0 2018.09.05
4127 너랑 나* 항상 만날때면 언제나 웃어주고 잘해주던 니 모습에 내 모든 마음을 너에게 다 보여줬고, 매순간 최선을 다했지. 사소한 터치도 스킨십도 있었고, 난 너와의 앞으... 1 익명 743 0 2018.09.05
4126 이별을 극복하는방법 알려주세요* 헤어진지 거의 3달째 되어가요 전남친은 새로운 여자랑 잘이어져가는것같고.. 저는 아직도 못잊고 있네요 좋았던것만 생각나고.. 헤어질때 상대방이 마음이 식어... 5 전대 2092 0 2018.09.05
4125 익스트림 ㄱㄴ대 미친거아닌가 친구네 학교 요즘 난리났대서 봤는데 장난아니네요 대출받아서 등록금내고 다니는 친구도 있는데; 화가 나네요. 6 file 얏호_강남대 3886 0 2018.09.05
4124 일상다반사 중고책에대한 억울한 썰* 안녕하세요. 저는 모 대학교에 재학 중인 한 학생입니다. 매 학기마다 올라가는 책값에 쓰던 책들을 중고로 팔고 있었습니다. 저와 같은 학생 인분들에게 서로 판... 익명의 전대숲러__83594d 777 0 2018.09.04
4123 붙잡고 있던 멘탈을 놓쳤다* 친누나 둘과 나이차이가 많았던 나 누나들은 일찍이 시집을 갔고 나만 남았다... 부모님은 너만 보내면 된다며 빨리가라고 재촉했고 돈 벌라고했다 그래서 돈을 ... 2 모든 날 모든 순간 848 0 2018.09.04
4122 소견서* 제가 소견서를 내일떼러가는데 제가 다음주에 신검받아서 그래도 괜찮은가요? #180905_16 1 가천 818 0 2018.09.04
4121 비오는 오늘 체육관을 갔는데* 내가 늘 얘기하던 그 중학생 알지?? 중학생인데 엄청 잘한다는 오늘 그 친구랑 오랜만에 스파링을 했는데 내가 실력이 많이 늘었더라 내가 훨씬 많이 때리고 많이... JY 929 0 2018.09.04
4120 ㄱㄱ대 매독 여친이래 ㄷㄷ 사진참고 1 file 익명의 전대숲러__27880c 3306 0 2018.09.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00 201 202 203 204 205 206 207 208 209 ... 480 Next
/ 4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