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대숲 > 대나무숲
   작성/삭제 규칙 숙지
   페북 업로드되는 게시판 / 댓글작성시 최상단 갱신됨
아주대
2018.08.10 11:58

나는 무쌍을 좋아하지 않는다*

https://jdsinside.co.kr/200005 조회 수 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이번 여름방학에 나는 운 좋게 남들이 대학 생활내내 경험 해보지 못할 큰 대외활동에 참가했다.
새로운 사람들을 만날수 있는 기회, 공짜로 해외에 갈 수 있다는 기대감으로 가득했다. 이때까지만 해도 인연을 만날 수 있다는 설렘은 없었다.
하지만, 오리엔테이션에서 너를 본 순간부터 설렘이 생기기 시작했다. 나는 지난 연애가 좋지 않아서 몇 년째 아무도 만나지 못하고 있었다. 그동안 내 눈을 사로잡은 여자도 없었고 설렘은 이미 내 감정에서 사라진 단어였을뿐이다. 그랬던 내가, 무쌍을 쳐다 보지도 않았던 내가. 대외활동 첫날부터 마지막까지 너를 보고 있었다. 너의 눈화장에 속아 잠시 흔들린줄 알았는데 활동기간중 확인 할 수 있던 너의 아침속 얼굴은 뭉게구름 동남아 하늘 사이에서 비추는 햇살 같았다. 체력적으로 부담이 큰 활동이었기에 스스로의 건강을 챙겼어야 했다. 하지만, 나는 어느새 너에게 물을 먼저 마시게 해주기 위해서 뚜겅을 따고 있었다. 너가 좀 이따 또 달라는 말 한마디에 나는 그 더운 날씨속에 물 한모금 마시지 않고 너가 내 근처로 와서 물을 달라는 신호를 주기까지 기다렸다. 그래도 너가 웃으며 물을 마시는 모습은 목소리가 제대로 안나올만큼 가뭄이 진 내 목에 비를 뿌려주는듯 했다. 또 날리는 긴 금발의 머리는 어찌나 아름다웠는지 다른 남자들이 혹여 너를 마음에 둘까봐, 활동이 끝나고 너에게 연락할까봐. 너는 심지어 예체능을 전공하는 학생들 보다도 아름다웠고 매력적이었다. 이런 두려움을 뒤로하고 활동기간 마지막 날이 되었고 너는 정말 많이 울었다. 활동기간 내내 밝은 모습과 미소만 봐왔는데 너는 눈물 흘리는 모습까지 아름다웠다. 위로해주고 싶었지만 나의 자존감은 이미 바닥인 상태였고 지난 연애가 나를 너무 소극적인 사람으로 만들었다. 하지만, 너는 나를 또 변화시켰다. 집에 오자마자 너에게 어떤 멘트로 연락할지 고민부터 한 나니까. 사실은 집가는 버스에서부터 했지만. 운좋게도 너는 나에게 정성스레 답장을 해주었다. 자주 연락을 한건 아니지만 대외활동이 끝나고 아쉬운 공허함을 너의 답장을 기다리는 기대감으로 대신 채우며 하루하루를 보냈다. 내가 서툴렀던건지, 활동이 끝나도 연락하며 지내자는 너의 형식적인 말에 내가 속았는지 몰라도 연락은 금세 너의 답장 없음에 끝이 났다. 따로 한번을 못보고말이다. 정말 오랜만에 먼저 용기를 내었던 내 마음에는 이제 동남아에서 가끔가다 내리는 스콜이 내리기 시작했다. 너와 연락할 때는 하루에도 봄이었다, 겨울이었다 몇 번이고 왔다갔다 했는데. 어쩌면 나는 너에게 딱 거기까지이거나, 나말고 더 좋은 남자에게 연락이 왔을지도 모르겠다. 솔직히 말해서는 힘들기도 하다. 몇 년만에 내 마음에 변화가 일어났고 그것을 실행 했는데 결과가 참담하니 나에게도 기대 이상으로 정리할 시간이 필요하더라. 활동의 이후 일정 때문에 어쩌면 너를 몇 번이고 더 마주칠 수도 있겠다. 그래도 나는 연락을 답장 없음으로 끝낸 너에게 아무일 없었던 듯이 밝게 웃으며 인사해보려 한다. 20대 가장 중요한 시기에 너는 나에게 가장 큰 변화를 준 사람이니까. 이 대외활동을 회상하면 너가 그 속에 있을테니까. 2018년의 여름은 단지 기록적인 폭염이 아니라 너를 만났었기에 더 기억될 여름이니까. 나는 사실 무쌍을, 아니 어쩌면 너를.

#180810_16
?
test

Categor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공지 글 작성 /페북 삭제 방법 7 운영자 3578
334 경기대 짧고도 길었던 기다림* 부담주지않으려고 애썼고 항상 너에게 편한사람이 되려 노력하고 그런 척했다. 결과는 똑같았다 남들과. 너의 위치때문이였을까 나의 내가 모르는 실수, 또는 잘... 익명_cf7024 10
333 한국외대 외국에서 영수증에 fxxk you라고 싸인한 외대분!* 가게에서 줄이 긴 건 어쩔 수 없는 부분 아닌가요? 줄이 길어서 계산이 늦어졌다고 영수증에 f u c k you 라고 싸인해서 돌려준 외대 포xxx어학과 여학우분 밖에... 1 쀼쀼_한국외대 41
332 서울대 여친잇는 군인분들!혹은 여친잇을때 군인이셨던분!* 제 생일에 남친이 커플팔찌를 사줬어요!! 그때 제가 너무 기뻣거든요ㅠ 그래서 곧 남친생일인데 브랜드있는 커플티를 사거나 신발등을 사주고싶어요! 근데 남친이... 익명_0f1b56 32
331 가톨릭대 성경험* 저는 스무살된 여대생 입니다 저에겐 24살의 남자친구가 있는데 서로 성경험에 대해 얘기를 나눴는데 남자친구는 전여자친구와 이년을 만났는데도 성경험이 없다 ... ㅇㅇ 55
330 부산대 그만 좀 간봐라 * 제발 내 여친한테 좀 그만 찝쩍대 너 여자친구도 있는데 왜 계속 내 여자친구한테 간보냐 ㅋㅋㅋ 너네 커플끼리 술마시는데 왜 내 여자친구보고 와달라고하냐 나... 익명_1a0147 23
329 한양대/에리카 오빠가 좋아요* 안녕, 오빠? 오빠가 챙겨주던 손길 걱정하던 말 너무 좋아요 나한테 매일 우리 공주님, 예쁜이, 귀염둥이 ... 웃으면서 그렇게 말하니까 안 넘어갈 수가 없었어요... 익명_39ff4a 28
328 서강대 저기요 선배님^^ 거의 모든 여자후배들한테 한번씩 찔러보면서 찝쩍거리시는데 그만좀 하시죠?* 저기요 선배님^^ 거의 모든 여자후배들한테 한번씩 찔러보면서 찝쩍거리시는데 그만좀 하시죠? 자꾸 어장속에 쳐넣으려고 XX을 하시는데 그것도 능력이 돼야 하는... 익명_a87cef 56
327 광주대 ab형 혈액이 급하게 필요합니다 도와주세요...* 안녕하세요? 저는 광주교육대학교에 재학중인 학생입니다. 지금 도움이 너무 절실하게 필요해서 연락드리게되었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저희 학교 한 학우의 아버... 도와주세요 35
326 KAIST 남자친구가 못올건데 지금 보러 갈까 ? 라고 하는거요* 말 그대로 저희는 멀리 살고 시간도 늦었고 저는 통금이 있어서 택시타고 와도 비용도 만만찮고 봐 봤자 한 10분 ? 볼 수 있을 상황이었어요 평소엔 저도 뷰르면 ... 1 토토로_동아대 104
325 경기대/수원 바람 핀 애인과 재회* 대-하! 혹시 주변이나 자신이 바람 핀 애인과 다시 만난 경험이 있나요? 바람펴서 헤어지고 다시 만나도 안 좋은 결과로 끝나던대ㅠㅠ 극히 드물지만 바람을 이겨... aaa 39
324 서울대 오빠 안녕.* 오빠 안녕 잘지내? 우리 헤어진지 어언 2년이네. 오빤 모르겠지만 사실 난 오빨 지켜보고있었어ㅎㅎ 프사랑 페북이랑 인스타 잘보고있어~ 여자친구랑 오래가더라?... 익명_ed7a0d 194
» 아주대 나는 무쌍을 좋아하지 않는다* 이번 여름방학에 나는 운 좋게 남들이 대학 생활내내 경험 해보지 못할 큰 대외활동에 참가했다. 새로운 사람들을 만날수 있는 기회, 공짜로 해외에 갈 수 있다는... 익명_f9247a 2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