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숲 > 대나무숲
   작성/삭제 규칙 숙지
   페북 업로드되는 게시판 / 댓글작성시 최상단 갱신됨
자유게시판  대나무숲 연애 팅 잡담
 팅팅팅(미팅/소개팅) 펜팔톡 시크릿팅(무료 미팅소개팅 매칭)
군대
2018.07.24 15:10

안녕 과외선생님*+

https://jdsinside.co.kr/186582 조회 수 29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일병입니다
고등학교시절에 과외를 받았었죠 누나한테.
그때 제가 19살이었고 누나는 21살이었어요.
전 나름 공부를 열심히 했고, 누나도 열정있게 가르쳐주셨어요.
수능 보기 전 주에 저는 당시 고등학생의 패기로
수능끝나고 대학 결과 나오면,
학생이 아니라 남자로써 연락해도 되냐고
호기심반 진심 반으로 물어봤어요.
그때 반응이 진짜 의외였어요.
저는 누나가 수줍어 하는걸 본적이 없었거든요.
승낙을 받고, 대학결과가 나왔어요.
네, 저 떨어졌어요. 쪽팔리더라구요.
그래서 연락 안했어요. 그리고 재수생활을 시작했어요.
재수결과는 나쁘지 않았어요. 독재였는데도.
그래서 그때서야 연락을 했는데, 번호가 바뀌었더라고요.
좀 그랬어요. 슬펐던 것 같기도하고.
그렇게 그리워만 하면서 지내다가 제가 군대에 가고
휴가를 두번정도 나왔을때, 누나를 봤어요.
그것도 저희 집 앞동에서 나오는걸.
반가움에 불렀어요.
여전히 이쁘더군요. 그리고 절 반가워하시더군요.
저는 휴가중이라 친구들을 만나러 가던 중이라
긴 대화는 못나눴지만 저희 아파트로 이사 오셨더라구요.
번호를 받고 갈길 가다가 생각났어요.
제 모습 많이 초라하고 못났죠.
사복 입어도 군인 티 많이 날꺼 아니에요.
썬크림을 발라도 땀에 녹아내려 다 타버린 팔에
옆 뒤 빡빡 깎아놓은 머리에
습관이 되어 벗지도 못하는 군번줄.
얼마나 못나보였을까요.
그래서 연락 못했어요. 그리고 저 지금 복귀하는중이에요.
오랜만에 만나서 반갑고 좋았어요.
제 마음은 그대로인데, 용기가 없네요.
익명이라는게 좋기는 좋은가봐요.
연락도 못하는 군바리가 여기에 끄적이고있는거 보면.
선생님, 군대 다녀와서 연락할게요.
아직 많이 좋아해요.




#180725_11


#181207_2000i군대숲
?
test

Categor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최근 수정일
공지 공지) 학교추가 및 기타 문의 1 운영자 2667 0 2018.10.05
공지 (필독) 글 작성/ 삭제방법 2 운영자 3664 0 2019.02.13
4519 서울대 그런 사람과 연애하고 싶다.* 그런 사람과 연애하고 싶다. 서로가 잘 되기를 응원하고 격려하고, 힘들 때 정서적으로 위로해줄 수 있는 사람. 서로가 아직 커가고 있음을 알고, 부족함보다는 ... 익명_b81b90 258 0 2018.12.06
4518 고등학생 남자친구와 계속 연애해도 될까요?* 긴글이지만 읽어주세요. 저는 학생이에요. 남자친구는 20살이고요. 남친은 알바를 하면서 한달에 150정도 받습니다. 근데 그걸 어머니한테 다 드리고 한달에 25만... 익명_5e07d6 492 0 2018.12.06
4517 서울대 세상에 이런학교도 있나요?* 정말 궁금해서 그러는데, 학교비리 문제 때문에 대자보 붙이는데 학생처 도장받으라고 하고 그냥 떼버리는 학교가 있나요? 익명_a38910 238 0 2018.12.06
4516 홍익대 햇빛을 가득 머금은 보석처럼* 햇빛을 가득 머금은 보석처럼 곁으로 은은히 말간 무지개를 흘리는 손톱이 부러지고 피가 스며나오도록 긁어모아도 손으로 잡을 수 없는 무지개를 흘리는 아무 무... 익명_b37b25 73 0 2018.12.06
» 군대 안녕 과외선생님*+ 일병입니다 고등학교시절에 과외를 받았었죠 누나한테. 그때 제가 19살이었고 누나는 21살이었어요. 전 나름 공부를 열심히 했고, 누나도 열정있게 가르쳐주셨어... 익명_102801 298 0 2018.12.06
4514 경희대 이제 곧 괜찮아질 거니까요+ 그 애가 군대에 가 있는 동안, 그 애를 잊으면 되니까. 시간이 많아서 너무 행복해요. 그 애를 2년간 못보니까, 그 애를 잊기에 좋으니까, 시간이 많아서 너무 행... 익명_ede8b2 135 0 2018.12.05
4513 군대 저는 자랑스러운 군화남친을 둔 곰신입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작년 말에 남자가 되려 군대에간 남자친구를 둔 곰신입니다. 시간이 언제갈까 전역일이 오긴할까? 라며 군대가 너무 야속했었는데요(지금도 가끔... 익명_77ffa7 300 0 2018.12.05
4512 한양대/서울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계신 우리 동지 여러분들. 힘냅시다!+ 육군, 공군, 해군, 해병대, 카투사, 의경, 그리고 다양하고 합법적인 방식으로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계신 우리 동지 여러분들. 힘냅시다! 버리는 시간이라면 버... 익명_780e47 141 1 2018.12.05
4511 한양대/서울 정말 안녕* 어떻게 시작해야 할 지 모르겠어 이런 마지막을 말해야 하는게.최근에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를 끊어내면서 연습해왔지만 역시 마지막은 항상 어려운 것 같아.원래... asdqwe36 175 0 2018.12.05
4510 군대 *남자친구 군대+ 안녕하세요 오늘 남자친구가 군대에 가요 남자친구랑 저는 고등학생때부터 지금까지 2년 반정도를 연애했은데 이 연애기간동안 거의 하루도 빠짐없이 만나서 놀고... 6 셤공부중인_전대숲러 304 0 2018.12.0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9 50 51 52 53 54 55 56 57 58 ... 505 Next
/ 505